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한화큐셀, 내년까지 美150MW 발전소 완공 "현지 전력 공급 PPA도 체결"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2-06-08 08:43

한화솔루션(대표이사 김동관 등) 큐셀부문(이하 한화큐셀)이 내년까지 미국 와이오밍 주에서 150MW 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짓는다. 사진=한화솔루션.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한화솔루션(대표이사 김동관닫기김동관기사 모아보기 등) 큐셀부문(이하 한화큐셀)이 내년까지 미국 와이오밍 주에서 150MW 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짓는다. 해당 발전소 완공 이후 현지 에너지 기업에 전력을 공급하는 전결거래계약(PPA)도 체결했다.

한화큐셀은 8일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해당 사업은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의 사업 개발, 모듈 공급, 설계·조달·시공(EPC), PPA 체결을 포함하는 다운스트림 사업의 핵심적인 과정을 한화큐셀이 직접 수행하는 첫번째 사례다.

발전소는 연간 약 350GWh(기가와트시)의 친환경 전력을 생산하는데 이는 한국 가정용 기준 약 39만명이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생산된 전력은 현지 에너지 기업을 통해 전력 소비자에게 공급된다. 이 전력을 사용하는 기업들은 온실가스 감축은 물론 소비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RE100 이행 실적을 쌓을 수 있다.

최근 유럽, 미국 등 주요 국가의 탄소국경세 도입이 본격화되고 RE100 선언 및 ESG 경영 강화 추세가 확산되며 RE100 이행 수단 중 하나인 PPA 계약 체결도 활발해지고 있다. RE100의 공동 주최사인 CDP(Carbon Disclosure Project)에 따르면, RE100 참여 기업들이 PPA를 통해 조달한 재생에너지 비중은 2016년 13%에서 2020년 28%로 2배 이상 늘어났다. 또한 글로벌 조사기관인 블룸버그NEF에 따르면, 2021년에 전 세계에서 기업이 PPA를 통해 구매한 재생에너지 규모는 31.1GW에 달한다. 이는 2016년 4.1GW 에서 5년 새 7배 이상 증가한 규모다.

한국에서도 기업 등 전력소비자가 PPA를 통해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됐다. 지난해 3월 전력소비자가 재생에너지 공급사업자와 직접 전력구매계약을 맺을 수 있도록 한 전기사업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RE100 이행을 약속한 국내 기업도 늘고 있어 PPA 시장이 크게 성장할 전망이다.

한화큐셀은 그간 국내외 여러 대규모 재생에너지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토털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서의 역량을 강화해왔다. 한화큐셀은 지난해 미국 텍사스에서 168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했다. 같은 해 11월에는 미국에서 380MWh(메가와트시) 규모의 에너지저장장치(ESS) 단지 개발에 착수하며 현지 전력망 안정화에 기여했다. 지난해 말에는 경남 합천군에 설비용량 41MW 규모의 댐 수상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했다.

이구영 한화큐셀 대표이사는 “한화큐셀은 발전소 사업과 분산 전원 사업 등을 포괄하는 글로벌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의 위상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며 “발전소 사업에 더욱 적극적으로 진출해 청정에너지 공급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