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기보, 신한·우리·기업은행과 탄소중립 ESG 경영 확산 나선다

김태윤 기자

ktyun@

기사입력 : 2022-05-26 15:00 최종수정 : 2022-05-27 05:28

MOU 체결…3000억 규모 탄소가치평가 우대보증 지원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사진=기술보증기금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태윤 기자]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종호)이 신한·우리·중소기업은행과 온실가스 감축 등 탄소중립 기여 기업의 금융비용 완화를 통한 탄소중립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확산에 나선다.

기보와 신한·우리·중소기업은행은 26일 ‘탄소중립 경영확산 지원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기보는 이들 은행의 보증료지원금 30억원을 재원으로기업에 2년간 0.5%포인트의 보증료를 지원하는 협약상품을 출시해 총 3000억원 규모의 탄소가치평가 우대보증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들은 은행의 보증료지원금 0.5%포인트와 기보 보증료 자체감면(최대 0.4%포인트)를 중복 적용받을 시 최대 0.9%포인트의 보증료감면으로 금융비용 부담을 덜 수 있어 안정적인 자금 융통을 돕는 효과가 있다.

지원 대상은 기업내부 및 외부에서 온실가스 감축 성과가 있거나 예상되는 기업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기업(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기업(설비생산, 기술개발 기업 등) ▲자체감축기업(시설도입, 연료전환 등) ▲외부감축기업(제품, 부품 등을 생산해 판매) 등 4가지 유형의 탄소감축기업이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탄소감축 기여 우수기업을 적극 발굴·지원함으로써 기업 전반의 탄소중립 경영확산에 일조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 금융지원뿐만 아니라 탄소배출량 측정과 효율적인 탄소 감축을 지원하기 위한 연계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해 탄소중립 시대에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윤 기자 ktyu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