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 4년간 63조 국내 투자…"자동차 패러다임 대전환 주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2-05-24 13:45

기아 PBV 전기차 전용공장 신설 등 친환경 분야에만 16.2조 투입
미래 신사업 로봇·항공·자율주행엔 8.9조 투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기아∙현대모비스는 2025년까지 4년간 국내 사업 강화에 63조원을 투자한다고 24일 발표했다.

투자 분야는 △순수전기차·수소전기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 등 전동화·친환경사업 △로보틱스·자율주행·AAM(선진항공모빌리티) 등 신기술·신사업 △기존 내연기관차 사업 등 크게 3가지다.

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 국내 투자 계획 개요. 제공=현대차.

이미지 확대보기


미래 핵심 사업인 전동화·친환경 사업에는 총 16조2000억원을 쏟아붓는다.

여기엔 최근 발표된 기아 PBV(목적기반모빌리티) 전용공장 증설 계획이 포함됐다. 기아는 오토랜드 화성에 PBV 전기차 전용공장을 건설해 연 15만대 규모의 PBV를 2025년 하반기 본격 양산한다.

전기차 핵심 부품 및 선행기술, 고성능 전동화 제품을 개발하고 연구시설 구축 등에도 집중 투자한다. 이를 통해 전동화 및 친환경 제품 라인업 다양화, 제품 성능의 핵심인 배터리와 모터 등 PE 시스템 고도화, 1회 충전 주행거리 증대 기술 개발 등 통합적인 제품 경쟁력 향상을 추진한다.

차세대 전용전기차 플랫폼 확대에도 속도를 낸다. 2025년 통합 모듈러 아키텍처 체계 아래 설계된 승용 전용전기차 플랫폼 'eM'과 PBV 전용 플랫폼 'eS'가 그것이다.

전기차 인프라는 2025년까지 외부 협업을 통해 초고속 충전기 5000기를 구축할 예정이다.

수소 사업과 관련해선 신모델 출시, 원가 절감 기술 개발, 전용 부품 연구시설 확충,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외부 스타트업 투자 등을 추진한다.

신기술·신사업 분야에는 8조9000억원을 투자한다. 단순 완성차 제조사를 넘어 '인류를 위한 모빌리티' 기업으로 전환하겠다는 야심이다.

현대차그룹이 삼고 있는 미래 사업은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 스마트카(커넥티비티), 자율주행 로보택시, 모빌리티 서비스 등이 있다.

마지막으로 내연기관차와 고객 서비스 향상 등에 38조원이 투입된다. 2025년에도 현대차·기아의 판매량 80%를 책임질 내연기관차 상품성 개선을 위해 부품 품질, 시설투자 등을 단행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국내에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한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미래 신사업·신기술과 전동화 투자는 물론 기존 사업에 대한 지속 국내 투자로 차별화된 제품과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대전환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