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산업은행, 녹색기후기금 인증기구 재인증 획득

김태윤 기자

ktyun@

기사입력 : 2022-05-23 16:06

국내 최초·금융권 유일 GCF 인증기구 자격 유지
개도국 탄소감축 등 기후변화 대응사업 적극 추진

산업은행 본점 전경./사진=KDB산업은행

[한국금융신문 김태윤 기자]
KDB산업은행은 녹색기후기금((Green Climate Fund·GCF)의 제32차 이사회에서 인증기구 재인증를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GCF는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에 대한 자금지원을 목적으로 인천 송도에 설립된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산하 다자기후기금이다.

GCF 인증기구는 GCF에 조성된 자금이 개도국에 효율적으로 지원되도록 기후변화 대응사업 발굴·제안·집행 역할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현재까지 전 세계 113개의 기관이 인증기구 인증을 획득했다.

2016년 GCF 인증기구 인증을 획득한 산업은행은 작년 10월부터 GCF사무국과 외부 전문심사위원의 재인증 심사과정을 거쳐 최종 승인을 얻었다. 기획재정부는 GCF 한국 국가지정기관(NDA)으로서 이번 재인증 승인을 적극 지원했다.

재인증 심사내용에는 산은의 인증기구로서 글로벌 기후변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내부역량, 제도 및 시스템, 기후금융 추진실적 및 향후 계획, 환경·사회 및 양성평등을 포함한 지속가능 경영정책, 투명·공정한 사업수행 능력 등 은행 시스템 전반에 대한 평가가 포함됐다.

이번 재인증을 통해 국제기구나 선진금융기관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전세계 표준 수준의 내부 금융시스템과 제도, 사업수행 역량, 지속가능경영 정책과 계획 등을 보유했음을 입증했다고 산은 측은 설명했다.

산은은 국내 최초·금융권 유일의 GCF 인증기구로서 ‘국내 유망 기후기술 보유기업 해외 진출 지원 사업’ 등 GCF와 다양한 협력 사업을 발굴 및 추진하고 있다.

파력발전 기술보유 국내기업의 동남아 시장 진출을 위한 베트남 현지법인 설립 지원 등 기후기술 보유기업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포함한 3개 사업에 대한 GCF 이사회 승인 준비 중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GCF 인증기구 재인증을 계기로 다양한 금융상품 및 해외사업 금융자문·주선 경험 등을 활용해 앞으로도 개발도상국의 탄소감축 등 기후변화 대응사업을 지속 발굴하겠다"며 "GCF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함으로써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기후금융 전문기관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윤 기자 ktyu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