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윤종규 KB금융 회장 “우크라 사태, 재생에너지 생산 니즈 확대"

김태윤 기자

ktyun@

기사입력 : 2022-05-12 18:00 최종수정 : 2022-05-13 07:11

‘COP26 비즈니스 리더스 그룹’ 회의 참석
한국서 유일…"친환경 기술·인프라 투자 가속"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11일 ‘COP26 비즈니스 리더스 그룹’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KB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태윤 기자]
윤종규닫기윤종규기사 모아보기 KB금융그룹 회장은 "우크라이나 사태가 단기적으로는 탄소중립에 대한 국제적 합의에 장애요인이 될 수 있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안정적인 에너지 수급을 위해 자체 재생에너지 생산 니즈는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12일 KB금융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11일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의장단 리더십 단체인 'COP26 비즈니스 리더스 그룹' 첫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회장은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UN과 영국정부로부터 COP26 비즈니스 리더스 그룹 회원으로 초청 받아 회의에 참석했다. 그는 "친환경 기술, 인프라 등에 대한 투자를 가속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날 회의에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기후변화와 글래스고 기후협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토론이 있었다.

윤 회장은 KB금융의 기후변화 대응 사례로 올해 신설된 KB국민은행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컨설팅’ 조직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소·중견 기업들이 안정적으로 친환경 비즈니스모델로 전환하고 새로운 성장기회를 선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UN과 영국정부의 주도로 설립된 COP26 비즈니스 리더스 그룹은 알록 샤마 의장을 비롯해 '유니레버' '이케아' '마힌드라' 등 글로벌 친환경기업 경영진들이 참여하는 최고위급 리더십 단체다.

매달 온·오프라인 회의로 COP26 '글래스고 기후협약'의 신속한 이행을 위한 아이디어를 공유한다. 오는 11월엔 이집트에서 개최 예정인 COP27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교두보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UN과 영국정부가 윤 회장을 초청한 배경에는 KB금융이 아시아 금융권 최초의 '과학기반 탄소 감축 목표(SBTi)' 승인과 '넷제로은행연합(NZBA) 아시아·퍼시픽 대표은행 활동 등을 통해 국내외적으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선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KB금융은 설명했다.

KB금융 관계자는 “‘COP26 비즈니스 리더스 그룹’은 에너지·자동차·금융 등 각 분야의 글로벌 비즈니스 리더들이 모여 환경과 사회의 위기 극복을 위해 논의하는 의미있는 자리”라며 “윤종규 회장의 이번 초청을 통해 KB금융의 ESG 글로벌 리더십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태윤 기자 ktyu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