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오세아니아 면세 시장 공략' 롯데면세점, 683일 만에 해외 신규점 오픈

홍지인

helena@

기사입력 : 2022-05-03 09:35

이달 5일 호주 시드니 중심가에 3000㎡ 규모로 오픈… 150여 개 브랜드 입점

롯데면세점 시드니시내점./ 사진제공 = 롯데면세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롯데면세점(대표이사 이갑)이 683일 만에 해외 신규점을 오픈한다. 약 2년만의 해외 신규 출점으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아우르는 ‘LDF 벨트(Lotte Duty Free Belt)’를 한층 더 강화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이달 5일 호주 시드니에 시내면세점을 새롭게 오픈한다고 3일 밝혔다. 2020년 6월 싱가포르 창이공항점 오픈 이후 683일 만의 출점이다.

2019년 오세아니아 진출 이후 첫 신규점 오픈


롯데면세점 시드니시내점은 시드니 중심가인 중심상업지구에 문을 연다. 총 3개 층에 전체 면적 약 3000㎡(907평) 규모로, 화장품, 향수, 주류, 시계, 주얼리 카테고리의 150여 개 브랜드가 입점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2018년 8월 제이알듀티프리(JR Duty Free)로부터 호주와 뉴질랜드의 5개 면세점을 인수한 뒤 2019년 1월 국내 면세업계에선 처음으로 오세아니아 시장에 진출했다. 이번에 오픈하는 시드니시내점은 롯데면세점의 오세아니아 지역 첫 신규 매장으로, 향후 10년간 1조 원의 매출을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호주 면세 시장 규모는 코로나 이전 기준 연간 1조 원으로, 롯데면세점을 비롯해 듀프리(Dufry), 디에프에스(DFS), 하이네만(Heinemann) 등 글로벌 면세점 간의 경쟁이 치열한 곳이다. 롯데면세점은 시드니시내점을 발판 삼아 호주 최대 면세사업자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상품 카테고리별 운영 전략 통해 매출 활성화 나선다


호주는 올 2월 국경을 전면 재개방하며 본격적인 국제선 운항 확대에 나섰다. 호주 통계청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호주에 출·입국한 승객은 지난해보다 10배가량 증가하였으며, 시드니 공항의 경우 국제선 도착 항공편이 작년 9월엔 일평균 10편에 그쳤던 것에 반해 현재는 40편까지 늘어났다. 호주 정부 또한 지난 3월 호주 인바운드 관광업계 회복을 위해 60만 호주 달러를 추가로 지원하기로 하는 등 호주 관광 시장이 반등의 전환점을 맞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호주 관광 시장 회복세 맞춰 상품 카테고리별로 차별화된 운영 전략을 선보인다.

화장품의 경우 호주 현지 소매가 대비 평균 15% 저렴한 가격 경쟁력을 내세운다. 에스티 로더, SK-II, 라 프레리, 설화수 등 60여 개의 국내외 유명 뷰티 브랜드가 입점한 지역 최대 규모의 화장품 매장을 통해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주류와 시계 카테고리에 있어선 호주와 뉴질랜드 내국인을 겨냥한 마케팅을 펼친다. 주류의 경우 타 국가 대비 면세 반입 한도가 높다는 점(호주 2.25리터 이하 한 병, 뉴질랜드 1.125리터 이하 세 병)을 반영해 현지인들이 선호하는 로컬 와인 및 증류주 특화 매장을 선보이고, 전통 와이너리 컨셉의 시음 공간을 운영해 현지 고객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시계는 호주서 무관세 품목으로, 부가세만 붙인 가격으로 소매 판매가 가능하다. 롯데면세점은 오메가, 브라이틀링, 론진 등 10여 개의 유명 시계 브랜드를 앞세워 해외 출·입국객뿐만 아니라 호주 내국인을 타겟으로 한 마케팅을 병행할 예정이다.

추후 호주 면세 시장이 일정 수준까지 회복한 이후에는 최상위급 패션 및 주얼리 브랜드를 부티크 매장 형태로 입점시켜 구매력이 큰 고객군을 공략해나갈 예정이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이번 시드니시내점 오픈은 외연 확장에 다시금 속도를 높이겠다는 롯데면세점의 의지가 담긴 행보”라며 “해외 주요 관광지를 빠르게 선점해 관광 수요 급증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