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넷마블-인텔, 신작 '오버프라임' 기술 개발 및 마케팅 협력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2-05-02 16:11

넷마블과 인텔이 신작 3D TPS MOBA(진지점령) PC게임 '오버프라임'의 기술 개발 및 글로벌 마케팅에 협력하기로 했다. 사진=넷마블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넷마블(대표 권영식, 도기욱)이 인텔과 3D TPS MOBA(진지점령) PC게임 '오버프라임'의 개발 기술 협력 및 글로벌 공동 마케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오버프라임'은 인텔의 차세대 CPU, 그래픽 카드를 지원하게 된다. 또 인텔의 선도적 기술로 알려진 아크 그래픽 하드웨어 Xe 슈퍼 샘플링(XeSS) AI 기반 업스케일링 기술 등을 '오버프라임'에 적용해 압도적인 게임 그래픽을 보여줄 예정이다.

인텔은 '오버프라임'을 '인텔 소프트웨어 어드밴티지 프로그램'에 주요 작품으로 선정하고, 자사의 다양한 온라인 채널을 통해 마케팅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북미·유럽 지역 오프라인 리테일러, OEM을 통해 해당 프로그램을 구매하면 게임 내 혜택을 제공하는 등 글로벌 약 43개국에서 공동 마케팅을 진행한다.

넷마블과 인텔은 지난달 29일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MOU 체결식을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정승환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인텔 프로세서 기반의 게임 성능 최적화는 물론, 다양한 글로벌 마케팅 기회를 적극 모색해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재미와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준닫기김준기사 모아보기호 인텔 클라이언트XPU제품 및 솔루션 그룹 아시아 클라이언트 어카운트 총괄 전무는 “게임 시장을 이끌어온 최고의 게임 퍼블리셔이자 개발사인 넷마블과 PC게임으로 협업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넷마블과의 제휴를 계기로 인텔의 최신 플랫폼상에서 게이머들이 최상의 게이밍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협업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넷마블에서 개발 중인 '오버프라임'은 3인칭 슈팅과 MOBA 장르가 혼합된 PC 게임으로, 두 팀이 서로의 기지를 파괴하는 전략 액션게임이다. 이 게임은 MOBA 장르의 핵심인 '전략'을 정점으로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됐으며, TPS의 직관적으로 빠른 템포의 전투를 선사한다.

'오버프라임'은 글로벌 게임 유통 플랫폼 스팀을 통해 서비스되며, 연내 얼리 액세스 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