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차·기아, 2023년 5월 중고차 시장 진출…2년간 판매량 제한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2-04-29 08:32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차·기아가 국내 중고차 시장에 당초 계획 보다 1년 연기된 내년 5월 진출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8일 세종 청사에서 중소기업사업조정심의회를 열고 대기업 중고차 시장 진출과 관련한 최종 권고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대기업 완성차 기업은 내년 5월 중고차 시장에 진출할 수 있다. 단 내년 1월부턴 5000대 물량 내에서 인증중고차 시범 판매 사업은 허용하기로 했다. 인증중고차란 제조사가 직접 차량을 매입하고 수리·판매·보증하는 제품을 말한다.

기존 중고차업계가 대기업의 중고차 사업 진출을 2~3년 늦춰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해 절충안을 마련한 셈이다.

대기업의 사업 초기 판매 물량도 단계적으로 제한을 둔다. 2024년 5월1일부터 2024년 4월30일까지 시장점유율을 현대차는 2.9%, 기아는 2.1%로 제한된다. 2024년5월1일부터 2025년 4월30일까진 현대차 4.1%, 기아 2.9%다.

현대차와 기아는 이번 권고안에 대해 "아쉽지만 대승적인 차원에서 따르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