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2022 이사회 돋보기] 현대모비스, 이사회 다양성 강화…주주가치 극대화에 적극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2-03-15 16:45

지배구조 전문가 김화진 교수 사외이사로 신규선임
주가수익·주주환원 동시에 만족하는 TSR 기반 성장전략 추진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2022년 정기 주주총회 시기가 시작한다. 많은 기업이 해당 주총을 통해서 한 해의 경영 비전 제시와 구체화에 신경을 쓴다. 이에 본지는 각 기업들의 이사회를 살펴보고 올해 경영 비전과 방향, 현황 등을 살펴본다.” < 편집자 주 >

현대모비스 이사회는 다양성과 전문성을 갖췄다는 점에서 합격점을 받는다. 2018년 현대모비스를 그룹 지주사로 한 지배구조 개편 계획이 실패한 원인을 주주와 소통 부족으로 진단하고 새롭게 이사회 진용을 꾸린 결과다.

[2022 이사회 돋보기] 현대모비스, 이사회 다양성 강화…주주가치 극대화에 적극

현대모비스는 오는 23일 정기주주총회에서 김화진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사외이사로 신규선임하는 안건을 처리한다.

김 교수는 법학자이자 기업지배구조 전문가로 꼽힌다. 기업 주요 의사결정이 이사회가 아닌 오너 중심으로 이뤄지는 국내 대기업 문화에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이번 안건이 통과되면 현대모비스 사외이사는 장영우(재무·주주담당), 강진아(경영·전략), 칼 토마스 노이만(산업·기술), 김화진(지배구조) 등으로 구성된다.

강진아 서울대 교수(왼쪽)과 칼 토마스 노이만 KTN GmbH 창립자.

강진아 서울대 교수(왼쪽)과 칼 토마스 노이만 KTN GmbH 창립자.



국내기업들이 관료·학계 출신을 선호하는 것과 달리 현대모비스는 다양한 이사진을 갖췄다는 평가다.

2019년 선임된 노이만 이사는 엔지니어 출신으로 콘티넨탈·오펠 등 글로벌 자동차부품사에서 CEO를 역임한 기업인이다. 장영우 이사는 2020년 현대모비스 주주권익보호담당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과거 메릴린치·골드막삭스·UBS 등 글로벌 증권사에서 주로 자동차·부품 분야 애널리스트로 이름을 날렸다.

여성 이사인 강진아 서울대 교수는 산업변화에 발맞춘 기술경영의 중요성을 연구한 경영혁신 분야 전문가다. 2020년 출범한 한국모빌리티학회 창립이사를 맡는 등 자동차산업에 대한 이해도 높다는 평가다.

현대모비스 이사회 멤버.

현대모비스 이사회 멤버.

이미지 확대보기


현대모비스는 여전히 순환출자 구조를 갖고 있는 그룹 지배구조 리스크를 안고 있다. 최근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ESG경영과 함께 사외이사의 역할이 부각될 것으로 전망된다.

당장은 2019년 이후부터 집중하고 있는 주주가치 제고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최근 현대모비스는 새로운 주주가치 환원 정책을 발표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배당 성향의 20~30%를 배당하고, 자기주식 3300억원 규모를 매입해 625억원치를 소각할 계획이다. 향후 3년간·반도체·소프트웨어 자율주행 등 신분야와 전동화 시설투자에 각각 3~4조원을 투입하는 등 미래 투자계획도 비교적 상세히 밝혔다. 주가수익과 주주환원을 동시에 추구하는 총주주수익률(TSR)기반 주주가치 극대화를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오는 주총에서 조성환 사장과 고영석 R&D전략운영실장 상무를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도 함께 처리한다. 이사 임사는 모두 3년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