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케이뱅크, 아파트 담보대출 고정금리 0.5%p 인하… ‘금융비용 부담 경감’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2-02-14 20:29 최종수정 : 2022-02-20 03:39

“아파트 담보대출 1조원 돌파 기념해 파격 금리”

총 한도 1000억원… 대출 신청 후 승인까지 ‘2일’

“차별화한 비대면 금융상품 꾸준히 선보이겠다”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은행장 서호성)는 14일 아파트 담보대출 고정금리 상품 금리를 전 고객 대상으로 연 0.50%포인트(p) 낮추기로 했다./사진=케이뱅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은행장 서호성닫기서호성기사 모아보기)가 100% 비대면 아파트 담보대출의 누적 취급액 1조원 돌파를 기념해 고정금리형 혼합금리 상품 금리를 대폭 인하했다.

금리 인상기에 이자 부담을 느끼는 기존 대출자의 ‘고정금리 갈아타기’ 수요에 맞춰 금융비용 부담을 줄인다는 취지다.

케이뱅크는 14일 아파트 담보대출 고정금리 상품 금리를 전 고객 대상으로 연 0.50%포인트(p) 낮춘다고 밝혔다. 인하 금리는 총 한도 1000억원까지 우선 적용한다.

이에 따라 케이뱅크 고정금리 상품의 최저금리는 14일 기준으로 연 4.00%에서 3.50%로 낮아졌다. 은행연합회(회장 김광수닫기김광수기사 모아보기) 공시에 따르면, 지난달 주요 시중은행 담보대출 고정금리 상품 최저금리가 연 3.7~4.0% 이상인 점을 감안했을 때 케이뱅크 아파트 담보대출 고정금리는 연 0.2~0.5%p 가량 낮은 셈이다.

이번 금리 인하 특판으로 케이뱅크 아파트 담보대출 고정금리 상품 금리는 금융권 최저 수준으로 낮아졌다. 고객 모두 아무런 조건 없이 우대금리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점도 이 상품의 장점이라 할 수 있다.

케이뱅크 측은 한국은행(총재 이주열닫기이주열기사 모아보기)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 인상을 본격화하면서 커지고 있는 고객들의 이자 부담을 덜기 위해 금리를 낮췄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8월 전까지 10%에 못 미쳤던 케이뱅크 아파트 담보대출 고객 중 고정금리를 선택한 신규 고객 비중은 꾸준히 늘어 지난달엔 변동금리 선택 고객보다 많아졌다.

케이뱅크 아파트 담보대출은 최대 10억원 대환대출과 최대 1억원 생활 안정자금 대출을 제공한다. 케이뱅크는 아파트 담보대출을 출시하며 업계 최초로 전자 상환 위임장을 도입하기도 했다. 대출 신청부터 대출금 입금까지 100% 비대면으로 가능하다. 이전까지 일주일가량 걸리던 대출 신청 후 승인까지 기간을 2일로 대폭 줄였다.

금리도 지난 2020년 8월 출시 이후 전 금융권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금리를 제공해왔다. 간편함과 금리 경쟁력에 힘입어 출시 1년 4개월 만인 지난 1월 누적 취급액 1조원을 넘겼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금리 인상기에 이자 부담을 느끼는 고객 불안을 덜어드리기 위해 아파트 담보대출 고정금리 혜택을 확대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부담을 덜어드릴 수 있는 차별화한 비대면 금융상품을 꾸준히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