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금융사 2021 실적] 하나금융, 순익 3조5261억… ‘코로나 이전 배당성향 회복’(상보)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2-02-10 18:43 최종수정 : 2022-02-10 18:56

그룹 연간 연결 당기순이익, 전년 대비 33.7%↑

배당성향 26%‧보통주 1주당 현금배당 3100원

하나은행 순익 2조5704억… ‘은행‧비은행 균형’

전사적‧선제적 리스크 관리로 건전성 양호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하나금융그룹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닫기김정태기사 모아보기)은 지난해 4분기 8445억원을 포함해 2021년 연간 연결 당기순이익 3조5261억원을 시현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33.7%(8888억원) 증가한 수준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전 세계적 감염병 대유행) 장기화를 감안한 선제적 충당금 적립 등에도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기반한 은행‧비은행 부문의 고른 성장과 안정적 비용 관리가 좋은 성과로 이어졌다.

특히 비은행 부문 약진이 지속됐고, 대출 자산 증대 등으로 핵심이익도 성장세를 유지했다. 배당성향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26%까지 회복했다.

비은행 부문 이익 35.7% 증가


하나금융은 비은행 부문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비은행 이익(비중) 추이를 보면 ▲2019년 5747억원(24.0%) ▲2020년 9044억원(34.3%) ▲2021년 1조2600억원(35.7%)로 높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주요 비은행 관계사인 하나금융투자(대표 이은형닫기이은형기사 모아보기)는 전년 대비 23.3%(957억원) 오른 506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같은 기간 하나캐피탈(대표 윤규선닫기윤규선기사 모아보기)은 62.2%(960억원) 증가한 250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금융은 중소기업 중심의 대출자산 증대와 수수료 수익 다변화로 견조한 핵심이익 성장 발판을 만들었다. 이자이익 7조4732억원과 수수료 이익 1조8634억원을 더한 핵심이익은 전년 대비 15.2%(1조2306억원) 늘어난 9조3006억원이다. 그룹의 4분기 순이자마진(NIM‧Net Interest Margin)은 1.71%로 집계됐다.

그룹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0.89%, 총자산이익률(ROA)은 0.74%로 안정된 경영지표를 유지했다.

디지털 혁신과 같은 비용 효율성 개선으로 그룹의 일반관리비는 전년 대비 3.4% 증가에 머물렀다. 이익 증가세 대비 양호한 수준으로 관리됐으며, 영업이익경비율(C/I Ratio)은 전년 대비 1.3%포인트(p) 하락한 44.0%를 기록하며 7년 연속 감소세를 달성했다.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의 그룹 연결 당기순이익 변동 추이./자료=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의 그룹 연결 당기순이익 변동 추이./자료=하나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선제적 리스크 관리로 자산 건전성 유지


하나금융은 4분기 2340억원 등 지난 한 해 동안 5213억원의 대손충당금 등 전입액을 적립하면서 손실흡수 능력을 강화했다.

전년도 코로나19 관련 경기대응 충당금 적립 등 완충능력 추가 확보에 이어 4분기 중 선제적 충당금을 추가로 적립했음에도 그룹 대손비용률(Credit Cost)은 0.15%로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그룹 차원의 효율적 리스크(위험) 관리와 지속적인 자산 건전성 개선 노력으로 지난해 고정이하 여신(NPL) 비율은 0.32%, 연체율은 0.28%로 건전성 지표가 하향 안정화했으며, 그룹 NPL 커버리지 비율도 전년 대비 33.5% 오른 177.3%를 기록했다.

자회사들 성적표


하나금융 자회사들도 좋은 성적을 받았다.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닫기박성호기사 모아보기)은 지난해 4분기 6234억원을 포함한 연간 연결 당기순이익 2조5704억원을 시현했다.

이는 전년 대비 27.9%(5603억원) 증가한 수준으로, 환율 상승에 따른 비화폐성 환산 손실 등에도 중소기업 대출 등 실수요 기반의 대출 성장세가 지속한 것과 비용 절감 노력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이자이익 6조1506억원과 수수료 이익 7202억원을 합한 은행의 핵심이익은 전년 대비 14.1%(8517억원) 늘어난 6조8708억원이다.

선제적 리스크 관리 노력으로 자산 건전성 지표도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

하나은행의 지난해 말 NPL 커버리지 비율은 전년말 대비 33.8%p 증가한 163.9%이며, NPL 비율은 전년말 대비 0.08%p 하락한 0.26%, 연체율은 전년말 대비 0.03%p 떨어진 0.16%로 안정적 수준으로 관리됐다.

같은 기간 신탁자산 70조1517억원을 포함한 하나은행 총자산은 전년말 대비 8.31%(38조3963억원) 불어난 500조3453억원으로 집계됐다.

비은행 관계사들도 성적이 좋았다.

하나금융투자는 자산관리 수수료 등 전반적 핵심이익 증대에 힘입어 전년 대비 23.3%(957억원) 증가한 506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하나캐피탈은 우량 리테일 자산이 크게 늘며 전년 대비 53.5%(948억원) 오른 272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카드(대표 권길주닫기권길주기사 모아보기)는 결제성 수수료 증대와 디지털 혁신에 따른 비용 효율화 등으로 전년 대비 62.2%(960억원) 증가한 250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하나자산신탁(대표 이창희)은 전년 대비 14.7%(119억원) 늘어난 927억원, 하나생명(대표 김인석)은 전년 대비 8.6%(23억원) 감소한 24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주당 2400원 기말 현금배당 결의


하나금융은 우수한 자본적정성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배당성향을 회복했다.

리스크를 고려한 우량자산 위주의 성장 전략을 추진한 결과, 위험가중자산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순이익이 지속적으로 늘며 그룹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 추정치는 16.29%를 기록했다. 보통주 자본 비율(CET1) 추정치는 13.78%로 지난해 바젤III 조기 도입 후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신탁자산 150조9994억원을 포함한 그룹 총자산은 전년말 대비 10.07%(59조7702억원) 불어난 653조4447억원을 기록했다.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 배당 현황./자료=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 배당 현황./자료=하나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하나금융 이사회는 코로나19 장기화라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의 경영 성과 개선과 지속적인 주주환원 정책 일환으로 주당 2400원 기말 현금배당을 결의했다.

이미 지급된 중간배당 700원을 포함한 지난해 회계연도에 관한 보통주 1주당 총 현금배당은 3100원이다.

이에 따른 연간 배당성향은 코로나19 이전 2019년 수준인 26%로 예상된다고 하나은행 측은 전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