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금융사 2021 실적] ‘완전민영화’ 우리금융 순익 2.5조…역대급 배당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2-02-09 17:28

작년 순익 2조5879억원…사상 최대
주당 배당금 900원, 배당성향 25.3%
손태승 회장 “사업 포트폴리오 확충”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금융사 2021 실적] ‘완전민영화’ 우리금융 순익 2.5조…역대급 배당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지난해 2조5000억원의 넘는 순이익을 올리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저축은행·캐피탈 등 비은행 계열사 편입 효과로 비이자이익이 견조하게 늘어난 결과다. 호실적에 힘입어 주당 배당금도 역대 최대수준인 900원으로 결정됐다. 최근 완전민영화에 성공한 우리금융은 사업 포트폴리오 확충 등 적극적인 성장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우리금융은 2021년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지분 순이익 기준)이 2조5879억원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이는 2020년 순이익인 1조3073억원보다 98.0% 증가한 수준으로, 역대 최대 실적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지주사 설립 3년차를 맞아 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 성과에 한 단계 개선된 수익창출력, 적극적인 건전성 및 비용관리의 결과”라며 “특히 비은행 비중이 전년 대비 크게 높아지고 자회사 간 시너지 효과가 본격화되면서 비이자이익 창출 기반이 더욱 공고해졌다”고 설명했다.

작년 4분기 실적만 놓고 보면 그룹 순이익은 3900억원으로 2020년 4분기보다 133.5% 늘었다.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하면 49.9% 줄어든 수준이다.

지난해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을 합한 순영업수익은 8조3440억원으로 전년 대비 22.3%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6조9857억원으로 16.5% 늘었다. 중소기업 중심의 견조한 대출과 저비용성 예금 증대 노력으로 수익구조가 개선된 영향이다.

비이자이익은 유가증권, 외환·파생 등 본사 영업부문 호조와 핵심 수수료 이익의 턴어라운드에 힘입어 65.2% 증가한 1조3583억원을 기록했다.

자산건전성 지표를 보면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이 0.30%, 연체율이 0.21%로 역대 최저 수준으로 관리됐다. 우량자산비율과 NPL커버리지비율은 각각 89.4%, 192.2%를 기록했다.

그룹 판매관리비용률은 전사적으로 추진한 비용 효율화 노력으로 전년 대비 7.5%포인트 감소한 47.5% 수준을 나타냈다.

호실적을 바탕으로 배당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다. 우리금융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2021년 주당 배당금을 역대 최대수준인 900원(중간배당 150원 포함)으로 결의했다. 배당성향은 25.3%다.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 회장은 이날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지난해 완전민영화로 조성된 성장 모멘텀을 바탕으로 사업포트폴리오 확충 등 새로운 도약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