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카오뱅크 1억5081만주 2월 의무보유등록 해제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2-01-28 16:18

2월 총 44개사 3억997만주 풀려

2월 의무보유등록 해제 물량(유가증권시장) / 자료제공= 한국예탁결제원(2022.01.28)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작년 대형 공모주였던 카카오뱅크 주식이 오는 2월 의무보유등록에서 대거 풀린다.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이명호닫기이명호기사 모아보기)은 2022년 2월 중 카카오뱅크 등 상장사 44개사 주식 3억997만주가 의무보유등록에서 해제된다고 28일 밝혔다.

의무보유등록은 일반 투자자 보호를 위해 최대주주 등이 소유한 주식을 일정 기간 처분이 제한되도록 예탁원에 전자 등록하는 제도다.

증권시장 별로 유가증권시장 8개사 2억2028만주가, 코스닥시장 36개사 8969만주가 의무보유등록이 풀린다.

의무보유등록 해제 주식이 가장 많은 곳은 카카오뱅크로, 총 발행주식수의 31.74%인 1억5081만주가 해제된다. 이어 엔피(2928만주), 롯데렌탈(2221만주) 순으로 많다.

엔피는 전체 주식의 73.2%가 해제돼 발행수량 대비 해제 수량 비율이 최상위다. 롯데렌탈은 60.6%가 의무보유등록에서 해제된다.

아울러 크래프톤도 1550만주(31.66%)가 의무보유등록에서 해제된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