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농협은행, 금융권 최초 도입한 ‘대출 자동연장 AI 상담시스템’ 특허 획득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2-01-26 22:10

AI 상담사와의 통화만으로 대출 연장 가능해져

콜센터 업무 효율성 상승‧고객 만족도 확보 전망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은 전화로 이뤄지는 대출 기한연기 업무를 자동화한 ‘대출 자동기한연기 인공지능(AI) 상담시스템’에 관한 사업 모델(BM‧Business Model Patent)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사진=NH농협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닫기권준학기사 모아보기)은 전화로 이뤄지는 대출 기한연기 업무를 자동화한 ‘대출 자동기한연기 인공지능(AI) 상담시스템’에 관한 사업 모델(BM‧Business Model Patent)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BM 특허는 정보시스템을 이용해 고안한 새로운 사업 모델에 관한 특허를 말한다. 대출 자동기한연기 AI 상담시스템을 활용하면 영업점 방문이나 스마트뱅킹 접속 없이 AI 상담사와 유선 상 몇 가지 의사표시만으로 대출 연장이 가능하다.

이 시스템은 AI와 로보틱 처리 자동화(RPA) 등 다양한 디지털 기술로 발신‧상담‧심사로 이어지는 유선 대출 기한연기 전 과정을 자동화했다. 해당 시스템을 통해 시간당 최대 1000건까지 대출 연장 업무처리를 할 수 있으며, 간단‧명료해진 안내 스크립트(대본)를 바탕으로 처리시간을 대폭 줄였다.

특히 해당 시스템은 금융권 전화 상담 가운데 최초로 구축된 사례다. 지난해 시스템을 개시한 뒤 약 15만건 대출 기한연기를 수행하는 등 상용화에 성공했다.

박내춘 농협은행 고객행복센터장은 “AI와의 간단한 유선 상담으로 2분여 만에 대출 연장이 가능해 고령층 고객도 쉽고 빠르게 업무처리를 할 수 있게 됐다”며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고도화해 콜센터 디지털 혁신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