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보험사 3분기도 호실적…삼성생명·현대해상 하락 전망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1-10-15 17:18

변액보증 손익 악화 영향 사차익 감소
동양생명 우리금융 차익 반영 순익↑

자료 = 에프앤가이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생보사, 손보사들이 3분기(7~9월)에도 호실적이 예상되고 있다. 다만 삼성생명과 현대해상은 순익 하락이 예상된다.

15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동양생명 3분기 순익이 전년동기대비 273% 증가한 839억원으로 동양생명·코리안리·한화손해보험·삼성화재·한화생명·메리츠화재·미래에셋생명·삼성생명·현대해상 중 순익 증가폭이 가장 높았다.

동양생명은 한화생명 일부 자산 처분익, 우리금융지주 지분 매각 관련 이익이 반영돼 순익이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1위 삼성생명 3분기 순익이 감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생명 3분기 순익 추정치는 268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2.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생명은 코스피 하락으로 변액보증손익이 악화, 3분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홍재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삼성생명은 전년 동기 높은 사차익 기저와 변액보증손익 축소에 따라 전년 대비 둔화될 전망"이라며 "전분기 충당부채 반영에 따른 낮은 기저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는 높은 이익 증가율을 예상"라고 밝혔다.

한화생명은 전년동기대비 31.7% 증가한 862억원, 미래에셋생명은 5.9% 증가한 330억원으로 전망된다.

한화생명, 미래에셋생명 모두 제판분리를 진행하며 비용이 발생했다. 미래에셋생명은 미래에셋금융서비스 출범에 따른 비용이 발생하며 올해 순익 성장은 정체됐다.

손보사들은 대부분 자동차 보험 등 전반적인 손해율이 안정적으로 관리되면서 모두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

자료 = 에프앤가이드

이미지 확대보기


코리안리 3분기 순익 추정치는 4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12.2%, 한화손보는 전년동기대비 96% 증가한 411억원, DB손보는 전년동기대비 80% 증가한 1666억원, 삼성화재는 32.7% 증가한 2595억원, 메리츠화재는 20.4% 증가한 1327억원, 현대해상은 28.3% 감소한 939억원이다.

현대해상은 작년 사옥 매각익이 반영되면서 순익이 올랐으나 올해는 사라지면서 기저 효과 영향을 받게되는 것으로 전망된다.

김도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자동차보험 손해액 증가율이 감소하고 기본 보험료 인상으로부터 1년 반이 지났으므로 보험료 증가율도 하락할 전망"이라며 "자동차보험이 역사적으로 좋은 수익성을 나타내는 가운데 보험금 누수 억제책과 2022년 대선 등을 고려하면 2022년 상반기 중 보험료가 인하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