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작은도서관’ 등 LH 주거생활서비스, 비용대비 편익 3배 이상 효과

권혁기 기자

khk0204@

기사입력 : 2021-09-27 10:10

LH 주거생활서비스 주요 내용. /사진제공=LH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권혁기 기자]
‘작은도서관’ 등 한국토지주택공사(LH·김현준 사장)가 제공하고 있는 주거생활서비스의 입주민 지원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LH는 임대주택 입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시행 중인 주거생활서비스가 투입 비용 대비 3배 이상의 편익을 창출한다는 용역결과가 나왔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1월 한국서비스경영학회에 주거생활서비스의 사회, 경제적 효과를 정량적으로 산출하는 ‘LH 주거생활서비스 효과성 분석 연구 용역을 의뢰한 LH는 이달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연구용역은 LH가 실시하는 23개 서비스 중 가장 대표성 있는 작은도서관 활성화 돌봄나눔둥지 무지개 돌봄사원 등 총 3개 서비스를 대상으로, 사회적가치 계량 측정을 위해 기업이 생산한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정량적인 화폐가치로 환산해 측정하는 SROI(Social Return On Investment) 분석 방법을 사용했다.

분석 결과, 3개 사업의 SROI는 투입된 총 가치 1점 대비 3.32점으로 측정됐으며, 작은도서관 활성화 사업 4.31돌봄나눔둥지 사업 4.29무지개 돌봄사원 사업 3.23점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작은도서관 활성화, 돌봄나눔둥지 사업에 대한 주거생활서비스 이용자 설문 조사에서는 생활편의성 및 삶의 질 향상’, ‘임대주택 거주 만족도 상승’, ‘자녀 교육에 도움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국서비스경영학회의 과업총괄 책임자인 유한주 숭실대 교수는 분석대상 주거생활서비스 SROI 평균 점수가 3점대 이상이고, 그 중 작은도서관 활성화 사업과 돌봄나눔둥지 사업이 4점대 이상으로 높게 나와 사회적 가치 창출과 사회적 가치 투자에 대한 투자 수익률을 모두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지난 2016년 주거생활서비스 전담조직을 신설하는 등 전국 임대주택 입주민을 대상으로 생활지원사업 수행 체계를 구축한 LH는 지난해까지 전국 959개 단지, 79만명의 입주민에게 총 185억원을 투입해 23개 서비스를 제공했다.

또 육아·교육·생활·문화·돌봄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입주민 일자리 창출, 공동체 활성화 등 입주민 수요에 대응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자체·공공기관·사회단체 등과 협업하고 있다.

LH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사회적가치 향상을 중심으로 주거생활서비스를 발전시키고 주거복지 정부 정책반영과 제도개선 건의사항 등에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주거생활서비스 운영체계를 전반적으로 재정비하고 정기적으로 품질평가하고 결과를 서비스 추진체계 고도화에 반영하겠다는 방침이다.

LH 관계자는 이번 집중 분석한 3개 서비스뿐만 아니라 나머지 20개 서비스에 대해서도 SROI 툴킷(Toolkit)을 활용해 지속적으로 효과성을 측정할 예정이라며 주거생활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입주민과 국민의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혁기 기자 khk0204@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