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고승범 “코인거래소 일제 점검...신고접수 사업자 조속 심사”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9-26 22:16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26일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금융위-금감원 합동 '가상자산사업자 신고현황 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고승범닫기고승범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이 26일 가상자산 사업자에 대한 일제 점검을 지시하고 나섰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특정금융거래정보법(특금법)에 따른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가 마감됨에 따라 이용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미신고 거래소에 대한 일제 점검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이날 금융감독원과 합동으로 ‘가상자산사업자 신고현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미신고 거래소에 대해 고객 예치금 및 가상자산의 차질 없는 반환과 횡령 및 기획파산 등의 불법행위 등을 일제 점검할 것을 지시했다.

금융당국은 사업자들의 영업종료 이행 여부를 점검해 신고 접수 없는 불법 영업에 대해 강력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영업을 종료한 사업자가 고객에게 원화 예치금 및 가상자산을 차질 없이 반환하는지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필요하면 감독 조치 또는 수사기관 통보에 나설 예정이다.

현재까지 가상자산 사업자로 신고접수를 완료한 곳은 42개사다. 이 가운데 가상자산 거래업자로 신고한 사업자는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을 취득한 29곳이다. ISMS 인증을 획득하지 못한 37개사는 미영업 신규사업자 1개사를 제외한 36개사가 모두 영업종료했다.

고 위원장은 “영업종료 과정에서 고객 예치금 및 가상자산의 차질 없는 반환이 이뤄지고 있는지, 횡령·기획파산(먹튀) 등 불법행위가 일어나는지에 대해 점검할 필요가 있다”라며 “신고 접수한 42개 사업자에 대해 조속히 심사를 마무리하고, 신고된 사업자도 엄정히 관리·감독해 달라”고 당부했다.

금융당국은 미신고 거래소의 영업 피해 규모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신고접수된 29개 가상자산 거래업자의 시장점유율이 이달 21일 기준 일체결금액 기준 99.9% 수준이기 때문이다. 반면 미신고 거래업자의 시장점유율은 0.1% 미만이다.

금융위 측은 “영업종료 거래업자들은 지난 5월 정부의 관리방안 발표 이후 순차적으로 영업 종료했다”라며 “특히 정부의 영업정리 관련 안내에 따라 '질서 있는 영업종료'가 이뤄짐에 따라 가상자산 거래업자 영업종료로 인한 이용자 피해 및 시장혼란은 제한적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아울러 가상자산 시장이 최근 들어 안정화 추세에 접어들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실명계정 확보 4개 사업자의 평균 일 거래금액은 코인마켓캡 기준 지난 4월 약 22조원에서 이달 들어서는 약 8조7000억원으로 감소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