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금융투자, 전사적 혁신 시행...“전면 복장 자율화·인사평가 효율화”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9-06 10:02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사옥./ 자료=신한금융투자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6일 ‘신한문화’를 재창조하는 ‘Re:Boot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전사적인 혁신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는 틀에 박힌 비효율적 방식과 규칙에 얽매이지 않고 기존의 관행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 위함이다.

신한금융투자는 단기성과중심, 순혈주의, 수직적 문화 등을 버릴 예정이다. 그 대신 능력과 실력 중심, 데이터에 기반한 의사 결정, 수평적 문화를 만들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선 창의적이고 살아 숨쉬는 회사 분위기를 고취하기 위해 본사 근무 직원들의 복장을 전면 자율화했다. 기존 디지털 관련 본부에서만 시행되던 자율복을 본사 전 사업 부문으로 확대 시행했다.

또한 인사평가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일부 인사평가 절차를 효율화했다. 목표관리제(MBO), 정기자기신고, 자기평가 등 기존 인사평가 절차를 폐지하고 역량과 성과에 대한 합리적 평가에 따라 새롭게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기회와 선택에 대한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주요 부서에 대한 사내공모를 활성화하고 있다. 부서원부터 부서장까지 사내공모로 지원을 받고 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새로운 도전에 대한 두려움을 버리고 혁신을 격려하는 문화를 형성하고 있다”라며 “MZ세대 주니어에서부터 임원까지 소통을 활성화하며 그룹의 새로운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으로 한걸음 더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