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조용병 “더 쉽고 편안하게…고객 관점 디지털 전환”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9-01 22:39 최종수정 : 2021-09-02 07:07

그룹 창립 20주년 기념 새 비전 선포
“디지털 없이 고객가치 논하기 어려워”

신한금융그룹은 1일 온라인으로 그룹 창립 2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신한은행 디지털 방송국에 구축한 AR 증강현실 스튜디오에서 조용병 회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조용병닫기조용병기사 모아보기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신한금융 창립 20주년을 맞아 그룹의 새로운 비전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선포했다.

조 회장은 1일 온라인 방식으로 열린 신한금융그룹 창립 20주년 기념식에서 “이제 디지털 없이는 고객 가치를 논하기 어렵다”며 “철저한 고객 관점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고객이 바라는 금융의 진정한 모습에 맞춰 신한이 달성해야 할 미래의 꿈을 다시 정렬할 때”라며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은 일상의 모든 영역과 연결돼 고객의 행복을 지키고 사회와 함께 성장하며 인류 공통의 가치에 힘을 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한금융은 창립 20주년을 맞아 보다 고객 관점의 가치를 담은 비전을 만들기 위해 ‘그룹 비전 리부트(RE:BOOT) 프로젝트’를 실시했다. 10대부터 60대까지 약 500여명의 고객 및 임직원 설문조사, 외부전문가 인터뷰 등 다양한 의견 수렴을 통해 최종적으로 그룹의 새로운 비전을 도출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새로운 비전에는 고객이 금융에 바라는 가장 중요한 세 가지 가치 편리성, 안전성, 혁신성을 담았다”며 “특히 ‘더’라는 표현은 고객을 향한 끊임없는 노력과 함께 신한만의 차별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먼저 ‘더 쉬운 금융’은 고객이 더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혁신적인 디지털 서비스를 통해 고객의 일상과 비즈니스에 금융을 더 가깝게 연결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더 편안한 금융’은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올바른 금융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마음을 더 편안하게 하겠다는 신한의 약속을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더 새로운 금융’에는 혁신적인 디지털 기술을 창조적으로 연결한 참신하고 독창적인 일류 금융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신한의 다짐을 담았다.

조 회장은 “수년 전만 해도 한정된 플레이어들과 경쟁을 펼쳤지만 이제 일상의 모든 영역이 금융의 전장으로 바뀌었고 빅테크와 플랫폼 기업이 시장의 이슈를 주도하며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며 “스마트폰으로 세상을 접하는 디지털 네이티브가 경제활동 주체로 성장하면 기존 오프라인 채널 개념 역시 송두리째 바꿔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시대를 초월해 영향력을 발휘하는 신한만의 가치가 분명히 존재한다”며 “우리가 쌓아온 업의 본질을 바탕으로 시대의 변화에 슬기롭게 대처한다면 또다른 도약의 기회를 맞게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신한이 만든 성공의 역사에는 직원들의 창의성과 주도성이 있었다”며 “현장의 직원들이 빠르게 결정하고 과감히 시도할 수 있도록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과 에자일 한 업무 방식이 필요하다. 리더의 직관이 아닌 고객과 현장으로 중심을 옮겨가겠다”고 설명했다.

또 “고객이 바라는 금융의 진정한 모습에 맞춰 신한이 달성해야 할 미래의 꿈을 다시 정렬할 때”라며 “미래를 향한 새로운 출발선에서 신한금융그룹의 새로운 비전을 함께 이뤄나가자”고 당부했다.

신한금융은 그룹의 새로운 비전이 조직 내 빠르게 정착하고 임직원의 생각과 행동에 내재화될 수 있도록 ‘뉴 비전(New Vision) 구동체’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대외 광고·IR·대고객·직원 이벤트 등 다양한 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