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셀트리온, 9~10월 렉키로나 유럽 승인 가능성 커져”- 키움증권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8-25 08:07

▲자료=셀트리온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가 오는 9~10월 유럽 승인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왔다.

25일 허혜민 키움증권 연구원은 셀트리온이 렉키로나 3상 긍정적 데이터 및 동물실험에서 변이 관련 데이터를 확보해 유럽 유럽의약품청(EMA)에 제출함에 따라 9~10월 렉키로나 승인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셀트리온의 목표주가 35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국내 수많은 업체들이 코로나19 치료제에 뛰어들었으나, 국내에서 승인을 받고 해외 승인 및 진출까지 가장 앞서있는 업체는 아직 셀트리온이 유일하다는 평가를 내렸다.

허 연구원은 “유럽 승인을 받게 되면 추가 기타 국가 승인 또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미 브라질과 인도네시아에서는 긴급사용 승인을 받아 3분기 중으로 매출이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렉키로나는 고마진으로 매출이 확대될수록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라며 “코로나19 치료제는 주로 정부 비축물량 계약이기 때문에 마케팅 비용 등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렉키로나의 올해 공급물량을 2500억원으로 추정한다”라며 “미국 식품의약국(FDA)과는 여러 차례에 걸쳐 사전 미팅을 진행, 연내 FDA 신약 승인 신청이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2분기에는 바닥을 다지고, 하반기에는 실적을 개선할 것으로 전망했다.

허 연구원은 “부진한 2분기 실적을 지나고 3분기 렉키로나 유럽 승인, 4분기 FDA 승인 신청 및 램시마SC 물량이 확대된다면 고마진 제품들의 매출 확대에 따른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셀트리온은 바이오시밀러로 글로벌 시장에 안착했다”라며 “선진국 규제기관과의 신약 허가 프로세스 진행과 품질관리(CMC)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최근 투자와 공동 개발을 통해 항체약물접합체(ADC)와 리보핵산(mRNA) 분야에도 적극적인 진출을 진행하고 있어 캐쉬카우 역할이 안정적인 시밀러 사업을 바탕으로 신약 개발을 진출할 것”이라며 “중장기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가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