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021 2Q 실적] 현대重 건설기계, 국내 호조·외부 요인으로 호성적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08-02 09:15

공정위로부터 지난달 27일 두산인프라코어 피인수 승인
두산인프라·현대건기 2Q 분기 영업익, 전년比 약 70%↑

단위 : 억원. 자료=두산인프라코어.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이르면 오는 3분기 현대중공업그룹에서 한솥밥을 먹게된 현대건설기계와 두산인프라코어가 국내 시장의 호조,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올해 2분기 호성적을 기록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달 27일 발표한 실적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분기 영업이익은 255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6% 급증했다. 매출은 2조4347억원이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두산인프라코어 올해 2분기 분기 영업이익은 예상 대비 2% 증가했다”며 “지난달 27일 공정거래위원회가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제뉴인의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승인한 가운데 2분기 실적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두산인프라코어의 2분기 실적을 이끈 것은 한국과 유럽 시장”이라며 “한국과 신흥시장 건설기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1%, 미국·유럽시장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60% 늘었다”고 덧붙였다.

기준 : 전체 매출 대비, 단위 : %. 자료=현대건설기계.

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중공업그룹 내에서 두산인프라코어와 선의의 경쟁을 하게 될 현대건설기계 또한 실적 호조를 보였다.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2분기 707억원의 분기 영업이익을 기록, 전년 동기 420억원 대비 68%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7.4%였다. 분기 매출액은 9526억원, 분기 당기순익 655억원을 기록했다.

현대건설기계가 2분기 호실적을 기록한 가장 큰 이유는 원자재 가격 상승이다. 현대건설기계 측은 “건설기계부문은 중국·인도 등 신흥시장과 국내에서 호조를 보였다”며 “하반기에는 선진시장의 수요도 회복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건설기계 판매채널 중 ‘직수출’은 원자재 가격 상승의 가장 큰 수혜를 봤다. 올해 2분기 지역별 매출 중 직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28%로 2017년(33%) 이후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직수출에 이어 중국(25%), 국내(21%), 유럽·인도(각각 10%) 순으로 집계됐다.

전우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건설기계는 재료비 인상에도 경기 회복 기대감에 강세가 지속됐다”며 “현대중공업그룹은 조선사업의 일회성 비용을 제거할 시 올해 2분기 정상적인 수익을 발생시켰다”고 언급했다.

올해 하반기 예정된 현대건설기계와 두산인프라코어의 합병은 긍정적인 전망이 나온다. 김현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올해 3분기 중으로 마무리할 것으로 보이는 두산인프라코어는 현대건설기계와 향후 원가·구매·기술개발 측면에서 시너지 창출을 시도할 것”이라며 “양사간 출혈경쟁이 아닌 승수효과가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