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카오페이, 우여곡절 끝에 ‘마이데이터’ 본인가…자산관리 서비스 재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7-14 10:56

8월 마이데이터 시행 앞두고 API 의무화 기한 유예

사진=카카오페이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카카오페이가 대주주 적격성 심사 보류로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등록 심사가 잠정 중단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최종적으로 마이데이터 본인가를 받게 됐다. 자산조회 서비스도 다시 오픈하며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재개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3일 정례회의를 개최해 카카오페이와 하나은행, 하나카드, 하나금융투자, 핀크, 광주은행 등 6곳의 마이데이터 본허가를 의결했다.

하나금융 계열사 4개사와 카카오페이는 대주주 적격성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서 마이데이터 등록 심사가 중단돼 지난 1월에 발표한 1차 마이데이터 사업자로 선정되지 못했다.

특히 카카오페이의 경우 마이데이터 심사 과정에서 2대 주주인 중국 앤트그룹(알리페이)의 형사처벌과 제재 이력에 대해 중국 인민은행에 요청했지만 중국 금융당국으로부터 증빙서류를 받지 못하면서 심사가 중단됐다.

증비서류 받는 절차가 지연되면서 금융당국이 중국 현지 인력을 총동원해 사태 해결에 나섰고, 대주주 적격성 심사와 관련해 진전을 이루면서 카카오페이의 마이데이터 심사에 돌입하게 됐다.

카카오페이는 지난달 하나금융 계열사 4개사와 함께 금융당국으로부터 마이데이터 예비허가를 받게 됐으며, 지난 13일 본허가 심사까지 통과되면서 마이데이터 사업을 영위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지난 2월 5일부터 마이데이터 사업이 허가제로 전환되면서 카카오페이도 스크래핑 방식 사용이 제한돼 자산관리 서비스를 중단했지만 오늘(14일) 오전 10시부터 자산조회 서비스를 재개했다.

카카오페이는 자산관리 서비스 중 은행·카드·투자·보험·대출 등 현금영수증 통합조회 기능과 금융리포트 서비스 중 은행·카드·투자·현금영수증 기반 정보제공 기능, 영수증 서비스 중 오늘의 이용내역 기능, 내보험관리 서비스 중 보험가입 내역 조회 일부 기능 등을 재개했다.

카카오페이는 마이데이터를 통해 구축된 다양한 데이터와 카카오페이의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통해 더욱 정교한 자산관리 분석과 개인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고객들의 관심과 만족도를 끌어낼 수 있는 ‘킬링’ 콘텐츠·서비스를 개발하고, 데이터의 보유량과 AI 기술의 중점을 두고 정리된 데이터를 활용해 정교한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방침이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기존 자산관리 서비스는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순차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라며, “카카오페이 사용자는 누구나 고도화된 금융생활을 경험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환경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금융당국이 오는 8월 마이데이터 시행을 앞두고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의무화 기한 유예를 검토하기로 했다. 논의 내용을 반영해 이달 중순 마이데이터 운영 가이드라인을 개정할 예정이다.

마이데이터 사업자는 오는 8월 4일부터 고객 정보 수집 시 스크래핑을 중단하고 의무적으로 API 시스템을 활용해야 하지만 개발인력 부족과 다양한 통합인증수단 제공 추진 등으로 API 의무화 기한 유예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은 마이데이터 사업자와 정보제공자 간 샘플링 실데이터 기반의 충분한 연동 테스트를 실시하기로 했으며, 정보제공자별 구축 진행 상황 등을 감안해 구체적 유예일정을 조속히 확정하기로 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