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농가 마늘 수확 일손돕기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6-17 17:40

임직원 50여 명과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활동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가운데)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17일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당동2리에서 진행한 일손 돕기 봉사에서 마늘 수확 작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NH투자증권(2021.06.17)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정영채닫기정영채기사 모아보기 NH투자증권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파주 농가를 찾아 마늘 수확을 도왔다.

NH투자증권은 17일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당동2리 농가 지역을 방문하고 농촌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일손이 부족한 농가의 약 3000평 밭에서 마늘 수확 작업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이번에 일손을 도운 마늘밭은 지난해 가을 당사 직원들이 농번기 일손 돕기 차원으로 마늘심기를 진행한 곳이기도 하다.

이 행사는 농촌 고령화 등으로 영농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 농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범농협 차원에서 2016년부터 실시 중인 도농(都農)협동사업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운동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날 방문한 파주시 문산읍 당동2리는 NH투자증권이 2016년 5월부터 대표이사가 ‘명예이장’으로, 임직원들은 ‘명예주민’으로 결연을 한 후 지속적인 지원 활동을 하는 마을이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코로나19로 농촌 일손 부족 문제가 심각하다고 들었는데, 이렇게 농가를 돕게 돼 보람된 시간이었다”며 “당사는 범농협의 일원으로서 농업과 농업인 발전에 기여해야 하는 사명이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으로 도농(都農)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마스크 착용 및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서도 만전을 기했다.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준수하고자 현지 주민과의 접촉을 최소화했다. 또 기침, 발열 등의 감기 기운이 있거나 호흡기 질환이 있는 경우 농촌일손 돕기 참여를 제한하고, 참가 임직원을 대상으로 체온 측정, 손 소독제 사용 및 마스크 착용을 통한 위생 수칙을 준수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