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카오, 카카오커머스와 합병 추진 “양사 시너지 극대화 차원”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06-14 19:05

카카오, 오는 22일 해당 합병안 이사회 상정 예정

카카오가 카카오커머스와의 합병을 추진한다. 이는 최근 소비자들의 관심 상승에 기인힌다. 실제로 중기 지원 e커머스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는 최근 누적 거래액 4000억원을 돌파한 바 있다. 사진=카카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카카오가 카카오커머스와 합병을 추진한다. 카카오 측은 “양사의 시너지 극대화 차원에서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오는 22일 이사회를 열고 해당 합병안을 상정한다. 이사회에서 해당 안건이 통과된다면 합병은 연내 완료될 것으로 전망된다. 합병 이후 카카오커머스는 카카오 내 별도 조직으로 운영된다. 2018년 12월 카카오로부터 분사한 카카오커머스는 분사 3년 만에 다시 합쳐진다.

이번 합병은 카카오의 주력 사업이 e커머스로 옮겨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e커머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카카오커머스가 운영 중인 카카오톡 선물하기, 카카오메이커스 등을 활용하는 소비자가 급증한 상황이다.

실제로 카카오톡 선물하기의 경우 50대 이상이 주력 계층으로 설정되는 등 급성장하고 있다. 카카오메이커스 또한 최근 누적 거래액 4000억원을 돌파했다.

카카오 또한 올해 초 차별화된 e커머스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배재현 카카오 부사장은 지난 2월 “올해 카카오 커머스는 차별화를 추구할 것”이라며 “상품 라인업 다양화를 통해 카카오커머스의 성장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선물하기, 스토어, 메이커스는 각각의 장점이 있다”며 “선물하기는 판매자들이 가격 경쟁을 하지 않고, 품질 유지 하이앤드 상품 판매 유리, 톡스토어는 카카오톡 채널 친구로 전환, 지속적인 판매 가능, 메이커스는 주문형 생산으로 중소형 브랜드의 재고 부담을 줄일 수 있어 이를 살린 상품 라인업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