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우리은행, 14일부터 5개 신용대출 우대금리 축소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6-10 08:40

최대 0.5%포인트 축소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우리은행이 5개 개인신용대출 상품의 우대금리를 인하하거나 폐지한다.

10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오는 14일부터 개인 신용대출 우대금리를 최대 0.5%포인트 축소한다. 가계부채 관리계획에 따라 가계대출 증감 속도 적정수준을 관리하기 위한 차원이다.

‘우리원(WOM)하는 직장인대출’은 급여이체와 신용카드 사용에 따라 각각 0.1%포인트 우대금리를 제공하던 것을 하나로 통합한다. 최대 우대금리 폭은 0.4%포인트에서 0.3%포인트로 줄어든다.

‘우리 스페셜론’은 각각 0.1%포인트 우대금리를 제공했던 공과금·관리비 자동이체와 신용카드 사용에 따른 우대항목을 없앤다. 최대 우대금리 폭은 0.4%포인트로 유지된다.

‘우리 신세대플러스론’은 유일하게 있었던 급여이체에 따라 0.1%p 우대금리를 주는 항목 삭제해 최대 우대금리 폭이 0.1%포인트에서 0.0%포인트로 줄어든다.

‘우리 첫급여 신용대출’은 급여 이체에 따른 우대금리를 0.2%포인트에서 0.1%포인트로 낮추고 비대면 채널 신규가입에 따른 우대금리는 없앤다. 최대 우대금리 폭은 0.3%포인트에서 0.2%포인트로 축소된다.

‘우리 비상금 대출’은 통신사 등급에 따른 우대항목을 삭제한다. 기존에는 1~2등급에 0.5%포인트, 3~5등급에 0.3%포인트 우대금리를 제공했지만 앞으로는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최대 우대금리는 1.0%포인트에서 0.5%포인트로 줄어든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