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뉴욕-채권]10년금리 1.48%대로↓…CPI 경계 + 입찰 호조

장안나

기사입력 : 2021-06-10 06:35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9일(현지시간) 뉴욕채권시장에서 미국 국채 수익률이 일제히 낮아졌다. 미 국채 벤치마크인 10년물 수익률은 이틀 연속 하락, 1.48%대로 내려섰다. 지난달 이후 1개월 만에 처음으로 1.5%선을 하회했다. 수익률곡선은 더 평평해졌다.

통화정책 기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미 지난달 소비자물자지수 발표를 앞두고 경계심이 지속했다. 10년물 입찰수요가 강하게 나온 점도 수익률 하락을 한층 자극했다.

오후 4시 기준, 10년물 수익률은 전장 대비 4.7bp(1bp=0.01%p) 낮아진 1.485%를 기록했다. 오전 한때 1.47%대로 가기도 했다.

금리정책 전망을 반영하는 2년물 수익률은 변동이 없는 0.151%에 호가됐다. 물가전망 및 유가변동에 민감한 30년물 수익률은 4.7bp 내린 2.168%를 나타냈다. 5년물 수익률은 3bp 하락한 0.742%에 거래됐다.

미 재무부가 실시한 380억 달러 규모 10년물 입찰 수요는 강해졌다. 입찰 수요를 나타내는 응찰률은 전월 2.45배에서 2.58배로 높아졌다.

■글로벌 채권시장 주요 재료

뉴욕주식시장 3대 지수가 동반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미국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하루 앞두고 경계심이 이어졌다. 투자자들은 CPI가 연방준비제도(연준) 통화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여전히 주시하는 모습이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2.68포인트(0.44%) 낮아진 3만4,447.14에 장을 마치며 사흘째 내렸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7.71포인트(0.18%) 내린 4,219.55을 기록했다. 하루 만에 반락한 것이다. 나스닥종합지수는 13.16포인트(0.09%) 하락한 1만3,911.75을 나타내 나흘 만에 내렸다.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 가격이 0.1% 하락, 배럴당 70달러선을 반납했다. 하루 만에 반락했다. 지난주 미 원유재고가 급감했으나, 유가는 휘발유 재고 급증 소식에 좀 더 반응하는 모습이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 선물은 전장보다 9센트(0.13%) 낮아진 배럴당 69.96달러를 기록했다.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선물은 변동이 없는 배럴당 72.22달러에 거래됐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