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넷마블, ‘제2의 나라’에 새로운 ‘AI 모드’ 도입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6-04 18:22

이용자가 플레이하지 않아도 캐릭터 스스로 다른 유저와 상호작용
서버 로직이 캐릭터 AI 제어해 서버 내에서 활동

넷마블이 '제2의 나라'에 새로운 AI 모드를 도입했다. 사진=넷마블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넷마블이 상반기 대작 RPG(역할수행게임) ‘제2의 나라: Cross Worlds(이하 제2의 나라)’에 새로운 AI(인공지능) 모드를 개발해 선보인다.

넷마블은 4일 기존 모바일게임 '비접속 모드'에 AI 기능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제2의 나라’ AI 모드는 서버의 로직이 캐릭터 AI를 제어해 서버 내에서 움직이게 하는 방식이다. 이용자가 실제 플레이하지 않아도, 캐릭터는 게임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이다.

다른 이용자들 플레이에 영향을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한다. 예를 들어, 난이도 높은 필드에서 함께 다른 이용자들과 사냥하기도 하고, 경우에 따라 PK(플레이어 킬러)를 당할 수도 있다.

‘제2의 나라’를 개발한 박범진 넷마블네오 개발총괄은 "제2의 나라에서 어떤 형태로든 다른 이용자와 어울리고, 영향을 주고 받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 AI모드를 개발했다"며 "이용자가 잠들어 있는 시간에도 제2의 나라 캐릭터는 그 세계에서 살아 움직이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이 오는 10일 출시하는 ‘제2의 나라’는 2016년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시장에 큰 변화를 일으킨 ‘리니지2 레볼루션’의 핵심 개발진이 참여한 작품으로 3여년의 개발 기간을 거쳐 출시한다.

이 게임은 레벨파이브와 스튜디오 지브리의 협업으로 탄생한 판타지 RPG '니노쿠니'를 모바일 게임으로 재해석했다. 이용자는 지브리풍 아트로 만들어진 세계를 애니메이션 주인공이 된 것처럼 활보하며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제2의 나라’에서는 두 개의 세계를 오가며, 이름없는 왕국을 구하는 이야기가 밀도있게 펼쳐진다. 게임음원은 '하울의 움직이는 성'과 '벼랑 위의 포뇨' 등 지브리 애니메이션 OST를 도맡은 '히사이시 조'가 감수해 기존 모바일 RPG에서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분위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제2의 나라’는 현재 사전등록 진행 중이다. 참여자 모두에게 이마젠 '우왕', ‘신남 후냐’ 게임 이모티콘, ‘HP 소형 포션 100개’, ‘골드 5만’을 선물하고, 친구 초대미션을 달성하면 출시 후 사용할 수 있는 '우다닥 모자', ‘코스튬 뽑기권(10장)’을 증정한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