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車반도체 보릿고개' 현대차·기아, 17~18일 투싼·아반떼·프라이드 생산 중단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5-14 16:0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예고한 '5월 차량용 반도체 보릿고개'가 현실화했다. 현대차·기아 핵심차종 일부 생산 차질이 이어지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오는 17일부터 18일까지 투싼·넥쏘를 생산하는 울산 5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또 18일 아반떼·베뉴를 만드는 울산 3공장도 휴업에 들어간다.

기아도 17~18일 스토닉·리오(프라이드 수출명) 생산을 담당하는 광명 소하리공장 가동을 멈춘다.

이번 휴업은 에어백 작동을 판단하는 부품 에어백제어유닛(ACU)에 들어가는 반도체를 구하지 못한 것 때문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울산공장 넥쏘 생산라인. 제공=현대차.



완성차기업의 반도체 부족은 전세계적인 현상이다. 코로나19로 IT·가전용 반도체 수요가 늘면서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낮은 차량용 반도체에 대한 생산이 줄었다. 여기에 올초 미국 한파에 따른 반도체 공장 가동 중단과 일본 르네사스 공장 화재 등이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을 부채질하고 있다.

그간 현대차·기아는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영향이 비교적 적었다. 2018년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반도체를 포함한 부품 재고를 미리 쌓아놓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태 장기화로 쌓아둔 재고를 거의 소진하며 현대차도 지난달부터 영향권에 들어갔다. 현대차는 지난달 울산1공장과 아산공장을 멈췄고, 이달초 울산 4공장 가동을 일시 중단한 바 있다.

기아는 지난달 실적발표 설명회에서 "반도체 부족은 5월이 보릿고개로, 6월부터 점차 나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업계에서는 이번 사태가 내년초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보수적인 전망을 내놓는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차량용 반도체 마이크로컨트롤러유닛(MCU)이 일반적으로 주문 후 12~16주 걸리면 받을 수 있었으나, 최근 26~38주 가량으로 길어지고 있다. 또 최근 차량용 반도체 가격이 20% 이상 인상됐고, 일부 제품은 웃돈을 줘도 구하지 못 하는 호소가 있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