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사 2021 1분기 실적] BNK캐피탈, 순이익 77.1% 증가…분기 사상 최대 실적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4-29 18:06 최종수정 : 2021-04-30 14:25

총자산 7조 돌파…리스·할부 줄고 대출 증가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BNK캐피탈이 1분기 실적 340억원을 기록하면서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주요 사업부문에서 호실적을 기록하면서 총자산이 증가하는데 기인했다.

BNK캐피탈은 29일 2021년 1분기 순이익 340억원 기록했으며, 전년동기 대비 77.1% 증가했다고 밝혔다.

BNK캐피탈은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ROA(총자산순이익률)와 ROE(자기자본순이익률) 모두 상승하면서 반등에 성공했다. BNK캐피탈의 지난 1분기 ROA는 1.19%로 전년동기 대비 21bp 하락했지만 전분기 대비 14bp 상승했다. ROE도 10.23%로 전년동기 대비 71bp 하락했지만 전분기 대비로는 149bp 상승했다.

BNK캐피탈은 지난 1분기 조정영업이익 938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18.4% 증가했으며, 이자이익이 723억원으로 28.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413억원으로 53.53% 증가했다.

또한 지난 3월말 기준 BNK캐피탈의 총자산은 7조 3071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12월보다 5437억원이나 증가했다.

BNK캐피탈이 운용하고 있는 포트폴리오 자산은 7조 3075억원에 달한다. 전년동기 대비 1조 4204억원 늘어 24.13% 증가했다. 일반대출 규모가 3조 7639억원으로 기업대출이 2조 2173억원이다.

자동차금융 자산은 2조 6109억원으로 상용차 자산을 전년동기 대비 37.69% 줄이고, 승용차 자산을 6.99% 늘렸다. 리스와 할부금융 자산은 6953억원으로 4.58% 줄었다.

BNK캐피탈은 올해 우량자산에 집중하는 사업 전략을 추진할 계획으로, 중장기적으로는 투자부문을 확대해 ‘투자전문캐피탈’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라오스 지역에 소액금융업(MFI) 법인 설립도 추진한다. 소액금융업 라이센스 취득을 위한 절차를 진행한 후 올해 안으로 MFI 현지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며,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수익 다변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