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금융사 2021 1분기 실적] KB금융, 1분기 순익 1조2701억…창사 이래 최대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4-22 16:28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KB금융그룹 2021년 1분기 세부 경영실적./자료=KB금융그룹

KB금융그룹 2021년 1분기 세부 경영실적./자료=KB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KB금융그룹이 올해 1분기 창사 이래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KB금융은 올 1분기 당기순이익(지배지분 기준)이 전년 동기(7295억원)보다 74.1% 증가한 1조2701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2일 공시했다. 전분기(5773억원) 대비로는 120.0% 늘어난 수준이다.

KB금융은 “핵심 사업 부문에 대한 경쟁력 강화 노력과 인수합병(M&A)을 통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다각화의 결실로 창사 이래 최대 분기 실적을 시현했다”며 순이자이익과 순수수료이익 중심으로 그룹의 핵심이익이 견조하게 증가하고 작년 1분기 금융시장의 급격한 변동성 확대로 부진했던 기타영업손익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1분기 순이자이익은 2조6423억원으로 푸르덴셜 인수 등 M&A와 은행의 견조한 여신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2.5% 증가했다.

그룹과 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각각 1.82%, 1.56%로 집계됐다. 그룹 NIM은 은행 NIM 상승에 할부금융 중심으로 카드 자산의 수익률이 개선된 영향이 더해져 전분기 대비 0.07%포인트 확대됐다. 은행 NIM은 핵심예금의 꾸준한 증가와 예수금 내 저원가성예금 비중 확대로 전반적인 조달비용 부담이 완화되면서 0.05%포인트 개선됐다.

KB금융의 1분기 순수수료이익은 967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3% 불었다. 주식시장 호황으로 증권업수입수수료가 크게 증가한 가운데 은행의 신탁이익이 개선되고 최근 소비회복 기조에 따라 카드 가맹점수수료가 늘어난 영향이다. 작년 1분기 2773억원 적자를 본 기타영업손익은 339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1분기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1734억원이었다. KB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연간 그룹 대출자산이 약 37조원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던 여신 포트폴리오의 질적 개선과 선제적 리스크관리 노력의 결실로 전년 동기 대비 703억원 감소했다”고 말했다.

계열사별 실적을 보면 국민은행의 1분기 순이익(6886억원)은 프라삭, 부코핀은행 등 M&A 영향과 이자이익 및 수수료이익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4% 증가했다. KB증권은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인 2211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주식 거래대금과 고객수탁고 증가로 수탁수수료가 크게 늘어난 영향이 컸다.

KB국민카드는 작년 1분기보다 72.4% 증가한 1415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반면 KB손해보험의 순이익은 688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에 비해 10.9% 줄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