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서희건설, ‘직산역 서희스타힐스 뉴플래닝시티’ 4월 분양 예고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1-04-14 15:00

직산역 서희스타힐스 뉴플래닝시티 투시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서희건설은 4월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성거읍 신월리 406-1번지 일대에서 ‘직산역 서희스타힐스 뉴플래닝시티’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8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653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294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직산역 서희스타힐스 뉴플래닝시티’는 교통 교육, 편의시설 등 우수한 생활 인프라를 갖췄다. 인근에 위치한 대규모 산업단지의 직주근접 배후수요가 풍부하며, 차별화된 설계와 다양한 커뮤니티 구성으로 상품성도 우수해 실수요자 및 투자자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직산역 서희스타힐스 뉴플래닝시티’는 교통환경이 우수하다. 서울지하철 1호선 직산역이 도보권에 있으며, KTX 천안아산역과 경부고속도로 천안IC 및 북천안IC를 이용해 천안 및 수도권, 광역으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또, ‘국도1호선 천안 직산사거리 입체화 사업‘을 통해 직산사거리의 6차선 도로 확장 공사가 진행 중에 있어 차량 정체 해소를 통한 교통 편의성은 더욱 향상될 전망이다.

◇ 친환경 단지 설계,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 조경특화 공원형 아파트로 ‘차별화’

‘직산역 서희스타힐스 뉴플래닝시티’는 친환경 단지 설계와 차별화된 내부 설계로 입주민들의 만족도를 높일 전망이다. 단지는 전 세대가 남향 위주로 배치돼 채광과 통풍이 우수하다. 뛰어난 시각적 개방감과 조망을 위해 일부 단지는 필로티 설계도 반영될 예정이다. 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해 에너지 절감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각 동별 무인택배 보관함 설치, 전기차 충전소(8개소), 확장형 주차설계(일부)가 적용된다.

무엇보다 조경이 특화된 공원형 아파트로 조성된다는 점은 특별하다. 대지면적의 35%가 조경면적(8,926㎡)으로 조성되며 약 470m의 단지순환 보행네트워크를 따라 연결된 산책로는 주민들의 여유로운 힐링 라이프를 실현해 줄 전망이다. 주차장은 95% 이상이 지하로 배치돼 자녀들의 안전사고 걱정을 덜 수 있다.

커뮤니티 시설도 다양하다. 미취학 아동을 위해 다양한 보육관련 놀이시설과 학습도구가 마련된 어린이집과 자녀들의 학습을 도울 수 있는 라이브러리존이 들어설 예정이다. 레저활동과 취미생활이 가능한 스포츠존, 방문객 숙소와 주민들의 행사공간 등으로 활용 가능한 게스트하우스도 설치될 계획이다.

◇ 대규모 산업단지 직주근접 배후수요 풍부…전매제한 無, 세대원 청약 가능 강점

뛰어난 직주근접 요소도 갖췄다. 단지 맞은편에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직산도시첨단산업단지(33만3872㎡)가 조성될 예정이며, 직산농공단지, 천안산업기술 일반산업단지, 천안 제2, 4일반산업단지가 인근에 위치해 있다. 차량 10분 거리에 삼성SDI가 있으며, 도보권에 있는 서울지하철 1호선 직산역에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가 위치한 서정리역까지 20분대에 접근이 가능해 직장인 수요가 풍부할 것으로 기대된다.

천안 대부분 지역은 조정대상지역이지만 단지가 위치한 곳은 비조정대상지역이어서 청약자격 및 대출 등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롭다. ‘직산역 서희스타힐스 뉴플래닝시티’는 전매제한이 없으며, 세대원도 청약이 가능해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자들에게 많은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직산역 서희스타힐스 뉴플래닝시티’ 분양 관계자는 “지하철 1호선 직산역이 도보권에 위치한 이 단지는 교통, 교육, 편의시설 등 편리한 주거 인프라를 갖췄다”며 “직주근접 및 풍부한 배후수요, 비규제지역의 이점 등 향후 미래가치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직산역 서희스타힐스 뉴플래닝시티’의 견본주택은 천안시 서북구 서부대로 668에 마련되며, 4월 말 오픈 예정이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