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도의적 책임지고 ‘사퇴’ 결정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4-06 19:30 최종수정 : 2021-04-07 09:40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최근 ‘룸살롱 막말’ 논란을 일으킨 장경훈닫기장경훈기사 모아보기 하나카드 사장이 결국 자진사퇴를 결정했다.

장경훈 사장은 6일 입장문을 통해 “금일 오후 회사의 감사위원회가 열렸으며 감사위원회의 결과와 상관없이 회사에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임하고자 합니다”고 밝혔다.

장경훈 사장은 지난달 말 언론 보도를 통해 회의 석상에서 “카드를 고르는 일은 애인이 아니라 와이프를 고르는 일이다”고 비유하며 여성혐오적 표현한 사실이 확인돼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또한 다른 간부회의에서 임직원들을 향한 폭언을 쏟아낸 사실도 확인됐다.

이에 대해 장경훈 사장은 오해받을 수 있는 단어를 언급해 송구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지난 5일 서울 을지로 하나카드 본사 앞에서 장경훈 사장의 사퇴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사무금융노조는 “판매 상품인 카드를 여성에 빗대 말하거나 여성을 남성의 잣대로 급을 나눠 이분화하는 이런 발언은 장경훈 사장의 낮은 성인지감수성과 인권의식 수준을 그대로 드러내 준다”며 장경훈 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장경훈 사장은 지난 2019년 하나카드 대표이사로 선임됐으며, 지난 2월 연임에 성공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