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LG유플러스 주도 ‘XR 얼라이언스’ 판 커진다…미국·프랑스·대만 참여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3-10 12:32

세계 최대 5G 콘텐츠 연합체에 버라이즌·오렌지·청화 합류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LG유플러스가 의장사를 맡고 있는 XR 얼라이언스가 세계 최초에 이어 세계 최대 5G 콘텐츠 동맹체가 됐다.

최윤호 LG유플러스 5G서비스사업담당(상무)이 신규 회원사들과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이미지 확대보기
LG유플러스는 5G 콘텐츠 연합체 ‘XR 얼라이언스(Global XR Content Telco Alliance)’에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즌과 프랑스의 오렌지, 대만의 청화텔레콤이 합류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총 7개 지역 10개 사업자가 XR 산업 육성을 위해 손을 잡게 됐다.

‘XR 얼라이언스’는 지난해 9월 출범한 세계 첫 5G 콘텐츠 연합체다. LG유플러스가 초대 의장사 역할을 맡았으며, 미국 퀄컴 테크놀러지 Inc, 캐나다의 밸 캐나다, 일본은 KDDI, 중국의 차이나텔레콤, 캐나다·프랑스의 실감 콘텐츠 제작사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 ‘아틀라스 파이브’까지 총 6개 지역 7개 사업자가 참여하고 있다.

현재 XR 얼라이언스는 두 번째 프로젝트 기획 중이다. 우선 세계 유명 공연, 동화, 애니메이션 영역에서 차기 콘텐츠를 검토한다. XR 얼라이언스는 정기적 회의를 통해 제작·제공할 콘텐츠를 선정한다. 회원사들이 투자를 진행하거나 사전 저작권을 확보할 콘텐츠를 결정하면, 공식 프로젝트로 추진한다.

XR얼라이언스가 국제 우주정거장(ISS)을 배경으로 했던 첫 번째 프로젝트 ‘Space Explorers: The ISS Experience’도 이르면 이달 중 ‘에피소드2’를 전 세계 동시 공개할 계획이다. 또 우주정거장 밖 실제 우주 공간의 모습을 실감나게 볼 수 있는 ‘에피소드3·4’도 이미 촬영에 돌입해, 연내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에린 맥퍼슨’ 버라이즌 최고 콘텐츠 책임자는 “버라이즌은 5G 시대를 선도한 최초의 기업으로 고객에게 매력적인 XR 콘텐츠 경험을 선사했다”며 “XR 얼라이언스와 협력을 통해 몰입형 XR 콘텐츠 시장의 영역이 확대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윤닫기최윤기사 모아보기호 LG유플러스 5G서비스사업담당(상무)는 “XR 콘텐츠가 대중화되기 위해선 이른 바 ‘블록버스터 영화’와 같이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양질의 킬러 콘텐츠가 필요하다”며 “XR 얼라이언스는 그러한 고품질의 실감 미디어를 제작할 수 있는 비용적, 기술적 기반을 갖췄다”고 강조했다.

영국의 시장조사업체 리서치앤드마켓은 AR·VR 기술 관련 시장이 2026년까지 연 평균 23.3% 증가해 77억 6000만달러(약 8조 8627억원)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PwC는 전 세계 AR·VR시장이 2019년 464억달러(약 51조원)에서 2030년 1조5000억달러(약 1678조원)로 30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XR얼라이언스 참여사. 자료=LG유플러스

이미지 확대보기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