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태원·정의선 '수소 동맹' 체결…SK, 현대차 차세대 수소 상용차 1500대 산다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3-02 17:26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SK그룹과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동맹'에 이어 '수소차 동맹'을 맺었다. SK는 현대차로부터 차세대 수소 상용차 1500여대를 구입해 사업장에서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 회장과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 회장은 2일 SK인천석유화학에서 만나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재한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앞서 진행됐다.

구체적으로 SK와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1500여대 공급 ▲수소 및 초고속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한국판 수소위원회 설립 추진 등 수소 관련 사업에서 다각적인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왼쪽부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세균 국무총리,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는 2022년 출시 예정인 수소 카고트럭과 2024년 수소 트랙터 등 수소 상용차를 SK에 공급하는 방안을 협의했다. SK는 현재 사업장에서 운영 중인 차량 1500여대를 현대차의 수소차로 점진적으로 전환한다.

수소차 충전 인프라와 관련해서는 올해말까지 인천 울산 지역의 물류 서비스 거점인 SK내트럭하우스에 상용차용 수소충전소를 각 1기씩 설치하기로 했다. 향후 전국 SK 주유소 등에 수소 충전소를 설치하기 위한 구체적인 협력도 협의해 나간다.

또 SK 주유소에 200kW급 전기차 급속 충전기를 설치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양사는 수소 관련 CEO 협력체인 '한국판 수소위원회'를 올해 상반기 중에 설립하기로 했다. 앞서 현대차와 '수소 동맹'을 맺은 포스코그룹 등이 해당 위원회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 회장은 "수소는 에너지원일 뿐만 아니라 에너지의 저장체로도 활용할 수 있어 탄소 중립 시대의 '에너지 화폐'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SK와 협력은 수소 생산, 유통, 활용이 유기적으로 이뤄지는 건전한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고 성공적인 에너지 전환을 통한 수소사회 실현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SK는 현대차 '아이오닉5' 배터리 공급이 포함된 E-GMP 1차 물량을 수주하는 등 전기차 분야에서 긴밀한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협약은 양사가 수소 분야로 친환경차 협력을 확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현대차는 수소차를 포함한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적용 분야를 늘려 생태계 확대를 추진하고 있으며, SK는 차세대 사업으로 친환경 방식의 수소 생산을 점찍은 상태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