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정우, 정의선과 손잡고 ‘수소’로 철강 만든다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02-23 07:35

지난 16일 수소 사업 업무 협약서 수소환원제철기술 협력 포함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 왼쪽)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사진 오른쪽).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최정우닫기최정우기사 모아보기 포스코그룹 회장(사진 오른쪽)이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 왼쪽)과 손잡고 수소로 철강을 만든다. 양 그룹은 해당 제품 생산을 위한 기술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그룹과 현대차그룹이 지난 16일 맺은 ‘수소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 협약’에 수소환원제철기술 개발 협력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수소환원제철기술은 철강 생산 과정에서 기존 원료인 석탄 대신 수소를 활용하는 공법이다.

기술의 장점은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다. 석탄을 활용해 철강을 만드는 경우 철강 1t 당 1.85t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한다. 반면 수소로 철강을 만드면 이산화탄소가 발생하지 않는다. 최근 국내 경제계 화두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부합한 제품으로 판단된다.

해당 제품 생산을 위해 양그룹은 포스코의 포항·광영제철소,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단계적으로 수소환원제철소로 전환할 계획이다. 필요하다면 별도의 수소 제철소를 건설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번 협력은 포스코그룹의 ‘2050 탄소중립’ 달성 계획 중 하나다. 포스코는 지난해 말 오는 2050년까지 수소 생산 500만t 구축 등 다양한 기술과 수소를 생산한다고 발표했다. 단계적으로 오는 2030년까지 물을 전기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수전해), 수소 추출 기술 등 핵심 기술과 생산 역량을 강화한다. 수소 생산 규모도 2030년까지 50만t, 2040년 200만t 등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포스코 측은 “2025년까지 부생수소 생산 능력을 7만t으로 늘리고, 2030년까지 글로벌기업과 손잡고 ‘블루수소’를 50만t까지 생산할 계획”이라며 “그린수소는 2040년까지 200만t 생산체제를 구축하는 등 2050년까지 수소 500만t 생산체제를 완성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린수소’를 기반으로 한 수소환원제철소를 구현해 철강분야에서도 탈탄소·수소시대를 열겠다”며“수소환원제철공법이 상용화되면 최대 연간 370만t의 ‘그린수소’가 필요하게 되어 최대 수소 수요업체이자 생산업체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