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5G 가입자 한 달만에 100만명 증가…1300만 육박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3-02 10:45 최종수정 : 2021-03-02 12:03

2020년 1월 5G 가입자수 1287만명 집계
한 달만에 101만명 증가…역대 최대 증가치
갤럭시S21·중저가 요금제 등이 증가에 영향 미쳐

5G 가입자 수 추이. 자료=과기정통부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올 1월 5G 가입자 수가 한 달만에 100만명 이상 증가하면서, 5G 상용화 이후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무선통신서비스 가입자 통계에 따르면, 5G 가입자는 올 1월 기준 1286만9930명이다. 전월 대비 101만8857명 이상 늘면서 최대 증가치를 기록했다.

특히 한 달만에 5G 가입자가 100만명 이상 늘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최대 증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11월에는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 아이폰12 시리즈의 출시에 힘입어 전월 대비 약 94만8000명 증가했다.

업계는 KT를 시작으로 이통사가 중저가 5G 요금제를 출시한 점과 갤럭시S21 시리즈의 조기 출시 영향으로 5G 가입자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 수 가운데 5G 가입자의 비율은 18.2%로, 지난해 12월 5G 가입자 비율(17%)보다 1.2%포인트 증가했다. 통신사별 5G 가입자는 SK텔레콤이 596만3297명, KT가 392만3610명, LG유플러스는 297만6343명 순으로 많았다.

전체 알뜰폰 가입자는 921만5943명으로, 지난해 8월 이후 6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다. 알뜰폰 사용자 중 5G 요금제를 이용하는 고객은 6690명이다.

비싼 5G 단말기 값과 고가의 요금제에 부담을 느끼면서, 가입자들이 자급제 단말기를 구매한 뒤 알뜰폰에 가입하려는 움직임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 1월 진행된 갤럭시S21 사전예약에서 자급제 비중이 전작보다 약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후불요금제 기준 통신사별 알뜰폰 가입자 수는 KT가 384만4409명, LG유플러스 147만3658명, SK텔레콤이 121만2765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LG유플러스는 통신 3사 중 알뜰폰 가입자 수가 가장 크게 증가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