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리은행·네이버파이낸셜, 온라인 소상공인 전용 대출 상반기 중 출시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2-24 15:10

우리은행은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네이버파이낸셜과 ‘소상공인 포용적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오른쪽)과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은행(2021.2.24)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우리은행과 네이버파이낸셜이 올해 상반기 중 온라인 소상공인 전용 대출상품을 출시한다.

우리은행은 네이버의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과 ‘소상공인 포용적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양사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금융과 플랫폼 기술을 결합한 디지털 융복합 상품 개발 및 플랫폼 금융서비스 제공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우선 첫 번째 공동사업으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 입점한 온라인 소상공인을 위한 우리은행 전용 대출상품을 상반기 중 출시할 계획이다.

온라인 사업자는 충분한 대출 상환능력에도 불구하고 은행권 대출이 어려운 경우가 있었으나 이번 전용상품 출시로 1금융권 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게 된다.

양사는 온라인 사업자가 필요한 사업자금을 적시에 사용할 수 있도록 마이너스통장(한도대출)도 출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향후 비금융데이터 활용 및 대출 대상 확대를 통해 소상공인 금융지원 협력사업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권광석닫기권광석기사 모아보기 우리은행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는 전 산업의 디지털화에 촉매 역할을 했으며 은행도 이 흐름에 빨리 적응하는 것이 필수과제”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금융과 플랫폼을 결합한 양사의 융합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