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코멘트] 텍사스 정전 사태, 풍력은 잘못 없다 - 메리츠證

장태민

기사입력 : 2021-02-19 15:49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 신재생 섹터 조정의 빌미가 된 텍사스 정전 사태

최근 신재생에너지 섹터 전반적인 밸류에이션 조정 진행 중. 글로벌 대표 업체들의 2월 MTD 수익률은 Plug Power(-21.3%), Vestas(-2.3%), Enphase(-3.0%) 등. 국내 씨에스윈드의 경우 유상증자 신주 상장에 앞선 권리 공매도 등의 이슈가 더해지면서 (-5.3%) 하락.
원인은 크게 1)높아진 밸류에이션에 대한 부담, 2)인프라 정책 부재에 대한 피로감, 3)텍사스 주의 기록적인 정전 사태 등으로 요약. 텍사스 주지사 Abbot 등 일부 공화당 의원은 텍사스 주의 높은 풍력 발전 비중(23%)를 정전 사태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하며 ‘그린 뉴딜’ 정책의 합리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

■ 풍력은 잘못이 없다

텍사스 주 내 일부 풍력 발전기가 얼어붙으며 정상 가동을 하지 못한 것은 맞으나, 이는 모든 형태의 발전기에서 발생하는 문제. 오히려 주요 원인은 South Texas 원전 및 일부 가스 발전기의 가동 중지. ERCOT(텍사스주 전력망을 운영하는 전기신뢰성위원회) 산하 Woodfin에 따르면 가동 중지된 발전 용량 중 풍력의 비중은 13%에 불과(vs 2020년풍력 발전 비중 23%).
오히려 향후 강화될 신재생에너지 투자에 주목해야할 때. 특히 3월에는 1.9조달러 규모의 미국 경기부양안 통과가 기대.

■ 텍사스 주 사태가 남긴 것은? ‘분산형 전원’

텍사스 정전 사태의 보다 근본적인 원인은 독립된 전력 계통 구조와 중앙집중형 전력망 설계. 해당 사태를 계기로 하여 계통의 부담을 줄여주고, 비상 발전의 역할을 할 수 있는 분산형 전원(ESS, 연료전지)으로의 전환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 실제 미국 내 ESS 관련 종목인 Star Peak Energy, 비상발전기 관련 종목인 Generac은 2월 각각 +31.0%, +35.8% 상승하며 기대감을 반영 중
국내에서는 4월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 발표 예정. 발전원-수요처 사이의 거리에 따라 차등적으로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등 분산형 전원을 활성화 시키기 위한 정책안이 발표될 전망. 국내 ESS와 연료전지 산업에 주목. 더불어 송배전망 투자의 중요성이 부각되며 중전기기 업체도 수혜 예상

(문경원 메리츠증권 연구원)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