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김택진 엔씨 대표·김범수 카카오 의장 서울상의 부회장단 합류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2-17 08:18 최종수정 : 2021-02-17 08:25

최태원 SK 회장도 23일 대한상의 회장직 임명 예정
김범수·김택진, 최 회장 제안에 부회장 합류

김범수 카카오 의장(왼쪽)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오른쪽)가 서울상공회의소 부회장에 합류한다./사진=각사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김택진닫기김택진기사 모아보기 엔씨소프트 대표와 김범수닫기김범수기사 모아보기 카카오 의장이 서울상공회의소(서울상의) 부회장단에 합류한다.

17일 IT 업계 및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오는 23일 열릴 서울상의 임시의원총회에서 김택진 대표와 김범수 의장이 부회장에 임명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서울 상의 부회장단에 정통 대기업 경영자들이 주로 활동해왔다. 그러나 IT 기업 창업자가 이름을 올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상의 부회장단은 서울상의 회장 추대는 물론 서울상의 주요 의사결정을 조율하고 결정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서울상의 부회장단에는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권영수 LG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현정은닫기현정은기사 모아보기 현대그룹 회장, 서경배닫기서경배기사 모아보기 아모레퍼시픽 회장 등이 포함돼 있다.

김 대표와 김 의장은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그룹 회장의 제안으로 합류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두 사람에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함께 강화해나가자는 취지로 제안했다.

최 회장도 오는 23일 열릴 임시의원총회에서 회장직에 오를 예정이다. 4대 그룹 총수가 대한상의 회장으로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1일 차기 서울상의회장으로 단독추대됐다. 관례상 서울상의 회장은 대한상의 회장을 겸임한다.

대한상의 측은 “회장단이 경영업적, 글로벌 역량, ESG 선도 등 경제사회적 혜안 등을 종합 고려해 최태원 회장이 적임자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