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사 2020 실적] 신한은행, 대출 두자릿수 성장 “저금리 불구 이자이익 1.9%증가”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1-02-05 17:56

전년동기대비 10.6% 증가

자료 = 신한금융지주 2020년 실적보고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신한은행이 최초로 전년대비 대출 성장률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저금리 기조에서도 이자이익이 전년동기대비 1.0% 증가하는 등 코로나19 여파에도 선방했다.

5일 신한금융지주 2020년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신한은행은 원화대출은 248조8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0.6%를 기록했다. 신한은행이 두자릿수 대출 성장률을 기록한건 처음이다. 2017년 신한은행 원화대출 성장률은 5.9%, 2018년 7.2%, 2019년 7.4%로 8% 아래였다.

신한금융은 "가계대출과 기업대출 부문에서 고른 성장을 이어가며 연간 10.6% 성장을 기록했다"라며 "부문별로 보면 가계대출이 9.0%, 기업대출이 12.3% 성장했으며, 특히 중소기업 대출이 연간 14.1% 증가하며 전체 자산 성장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신한금융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소상공 기업 자금 수요와 더불어 적극적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실행에 따른 결과로 올해에도 리스크를 고려한 선별적 대출 확대를 통해 이익 기반을 안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업대출은 코로나 지원 여파로 소호대출이 16.3% 증가했다.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은 감소한 반먼 우량신용대출과 전세자금 대출은 큰폭으로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은 2.3% 감소한 반면 우량신용대출과 전세자금대출은 각각 28.4%, 27.7% 증가했다.

저금리 기조로 은행 4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37%로 3분기 대비 0.02%p 감소했다. 순이자마진 감소에도 은행 이자이익은 증가했다. 작년 말 은행 이자이익은 5조928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0% 증가했다.

신한금융은 내년 이자이익 증가가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노용훈 신한금융지주 CFO는 "작년만큼 대출이 성장하기는 어렵지만 안정적으로 간다면 이자이익 증가도 가능하다"라며 "2020년 대비 높은 이자이익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작년 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10.8% 감소한 2조779억원을 기록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