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 갤럭시S21 물량 부족…사전개통 일주일 연장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1-28 17:20

갤럭시S21 기본 모델 및 울트라 블랙 물량 부족
사전 예약자 사은품 신청 2월 15일까지

갤럭시S21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S21 시리즈 사전 예약자 개통 기간을 일주일 연장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2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갤럭시S21 일부 모델의 사전개통 물량이 부족해 부득이하게 예약자 개통 기간을 기존 1월 28일에서 오는 2월 4일까지 일주일 연장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사전 예약자를 대상으로 제공하는 사은품 신청 기간도 기존 2월 5일에서 2월 15일로 10일가량 늦춰졌다.

갤럭시S21은 지난 15일 언팩(신제품 공개)행사 당일 오전 9시부터 지난 21일까지 사전예약을 진행했다. 당초 22일부터 28일까지 사전 예약자를 대상으로 개통을 진행하고, 29일 정식 출시될 예정이었다.

현재 물량이 부족한 모델은 갤럭시S21 팬텀 그레이·팬텀 바이올렛·팬텀 핑크와 갤럭시S21 울트라 블랙으로 알려졌다. 전작에서는 울트라 모델에서 물량 부족을 겪었다. 그러나 갤럭시S21의 경우 5G 플래그십 모델 중 최초로 100만원 이하로 출고가가 책정됐으며, 다양한 컬러, 시리즈 중 가장 가벼운 무게 등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21 시리즈 개통 첫날인 지난 22일 하루 동안 12만대가 개통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자급제 물량이 전작 대비 약 3배 가량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갤럭시S21 시리즈의 연간 판매량은 전작보다 40% 늘어난 240만대로 추정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21 시리즈를 사전 예약해 주신 고객분들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리며, 다시 한번 갤럭시S21 시리즈에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