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전자, 지난해 코로나19에도 반도체·스마트폰·가전으로 36조 벌었다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1-28 10:11

2020년 연간 매출액 236.8조, 영업익 35.9조
4분기 매출 61.5조, 영업익 9.4조…메모리·환율로 실적 부진
2020년 시설투자 38.5조 집행…메모리 첨단공정 전환 및 파운드리 증설

삼성전자 연간 실적추이. 자료=삼서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영업익 36조를 기록하며 호실적을 거뒀다. 상반기 코로나19의 영향이 컸지만, 하반기부터 비대면 수요가 급증하면서 주력 사업인 반도체와 함께 스마트폰·가전 사업의 실적이 크게 개선됐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28일 열린 2020년도 연간 실적발표에서 매출액 236조 8070억원, 영업이익은 35조993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2.78%,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9.6% 증가했다. 순이익은 26조4078억원으로 21.48% 늘었다.

삼성전자의 2020년도 4분기 매출액은 61조5515억원, 영업이익은 9조470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2.78% 증가했지만, 세트 제품 경쟁 심화와 메모리 가격 하락으로 전 분기 대비 8.08% 감소했다.

영업이익도 전년 대비 26.35% 증가했지만, 전 분기 대비 26.76% 감소했다. 영업이익률도 14.7%로 하락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메모리 가격 하락, 세트 사업 매출 감소 및 마케팅비 증가, 부정적 환율 영향 등이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반도체(DP)의 경우 지난해 4분기 매출 18.18조원, 영업이익 3.85조원을 기록하면서 전 분기 대비 실적이 소폭 감소했다.

메모리 반도체의 경우 모바일과 소비자용 SSD 시장이 강한 상승세를 보였고, 데이터센터와 PC 시장의 수요도 견조했다. 그러나 가격 하락이 지속되고 달러 약세 및 신규 라인 초기비용 영향으로 이익이 줄었다.

시스템 반도체도 주요 글로벌 고객사의 주문이 증가했지만, 달러 약세가 지속되면서 전년 및 전 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DP(디스플레이 패널)는 4분기 매출 9.96조원, 영업이익 1.75조원을 기록하며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중소형 패널의 경우 고객사의 수요 강세로 전 분기 대비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 대형 패널은 비대면 서비스 확대로 TV와 모니터 패널 수요가 지속되고, 평균 판매가격도 상승하면서 전 분기 대비 적자가 축소됐다.

IM(무선사업부)은 매출액 22.34조원, 영업이익 2.42조원을 기록했다.

모바일의 경우 점진적 시장 회복과 함께 연말 성수기 영향으로 수요는 증가했지만, 연말 경쟁이 심화에 따른 마케팅비 증가로 이익이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원가구조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면서,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네트워크는 국내 5G 증설 대응과 해외 4G·5G 매출 확대로 실적이 개선됐다.

CE(소비자가전)는 매출 13.61조원, 영업이익 0.82조원을 기록했다.

4분기 TV 시장은 연말 성수기에 따른 펜트업 수요 강세에 힘입어 선진시장을 중심으로 판매 호조를 이어갔다. 또한 온라인 판매와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비대면 판매 경쟁력을 지속 강화하면서 성수기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그러나 성수기 경쟁 심화와 함께 원가 상승 영향으로 수익성이 둔화됐다.

생활가전도 신흥시장의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매출이 성장했다. 또 지역별 탄력적 성수기 프로모션 운영과 함께 프리미엄 제품 판매에 집중해 수익성도 전년 대비 개선됐다.

삼성전자는 4분기 환영향과 관련해 “달러화·유료화 및 주요 이머징마켓 통화 대부분이 원화 대비 크게 약세를 나타내면서 부품사업 위주로 전 분기 대비 약 1.4조 원 수준의 부정적 영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시설투자에 약 38.5조원을 집행했다. 사업별로는 반도체 32.9조원, 디스플레이 3.9조원 수준이다.

메모리는 향후 수요 증가 대응을 위한 첨단공정 전환과 증설로 투자가 증가했고, 파운드리도 EUV 5나노 공정 등 증설 투자로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

디스플레이도 QD 디스플레이 생산능력(CAPA) 확대와 중소형 신기술 공정 중심으로 전년 대비 투자가 증가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