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혁신 박차 현대重③(완료) 석유화학] 강달호, 현대케미칼 앞세워 신시장 개척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01-19 00:05

올해 하반기 EVA·올레핀 생산 시작 “섬유·플라스틱 원재료 시장 등 진출”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ESG 경영, 친환경 에너지 등 많은 기업이 혁신과 변화를 외치는 가운데 현대중공업그룹도 해당 행보에 동참하고 있다. 조선업계 수주 호황을 이끄는 LNG선,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박차 등 올해 각 계열사별로 혁신 행보를 걷는다.” <편집자 주>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사진)이 올해 현대케미칼을 앞세워 신재생에너지, 올레핀 등 신시장 개척에 집중한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C-쇼크를 극복하기 위한 행보다. 선봉장은 자회사인 현대케미칼이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오일뱅크 자회사인 현대케미칼은 올해 하반기 충남 대산 화학단지에서 태양광 패널 소재인 에틸렌비닐아세테이트(EVA) 생산에 나선다. 생산규모는 연 18만t이다. C-쇼크에 따른 정유부문 부진 타개책으로 재생에너지 육성에 돌입한 것.

현대케미칼이 EVA 생산을 결정한 것은 태양광 수요 급증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약 400만t, 10조원 규모였던 글로벌 EVA 시장 규모는 오는 2024년 500만t, 12조원을 넘을 것으로 본다.

수요 증가에 따른 기대감도 높다. 현대오일뱅크는 EVA에서만 연간 20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대하고 있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은 “EVA 사업에만 연간 20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대한다”며 “향후 EVA뿐만 아니라 부가가치가 높은 스페셜티 화학제품 생산 검토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레핀 계열 제품 생산 또한 올해 하반기 현대케미칼의 개척 시장이다. 관련 제품은 폴리에틸렌, 폴리프로필렌 등으로 생산이 안정화될 경우 섬유, 플라스틱 원재료 시장 진출이 기대된다.

권오갑닫기권오갑기사 모아보기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 및 화학분야는 올해 석유화학 진출이라는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게 된다”며 “현대케미칼이 올해 연간 135만톤 규모의 폴리머 석유화학제품 생산 공장 준공으로 상업가동을 시작하면 정유와 석유화학 비중이 절반정도로 양분되면서 안정적인 경영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도 “석유화학사인 현대케미칼은 파라자일렌과 같은 아로마틱계열 제품의 중간원료인 혼합자일렌을 생산하고 있었다”며 “올해 하반기 섬유, 플라스틱 원료에 사용되는 올레핀 생산이 시작으로 섬유·플라스틱 원재료 시장 진출을 노린다”고 언급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