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코로나19가 앞당긴 디지털 금융 시대…비대면 서비스도 일상화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2-23 11:43

모바일뱅킹 앱 고도화…영업점 방문 필요성↓
대면 서비스 비대면화로 가입 절차 등 간소화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디지털 혁신을 추진하고 있던 은행들이 올해 초 코로나19 사태 발생으로 비대면 서비스가 빠르게 확산됨에 따라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모바일뱅킹의 주요 서비스들을 업그레이드 하면서 영업점 방문없이 비대면으로 금융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앱 개편을 단행했으며, 주요 대면 서비스들도 비대면 처리가 가능하도록 프로세스를 고도화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나 카카오 등 빅테크들이 금융영역으로 빠르게 확산하면서 은행들은 이에 대응해 더욱 간편하게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비대면 서비스들을 확대하고 있다.

◇ 고객 편의에 중점 둔 모바일 뱅킹 고도화 추진

신한은행은 ‘신한 쏠’을 모든 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통합자산관리 서비스를 구축하면서 자산관리 플랫폼으로서의 서비스를 구현하고 있다. 여러 기관에 흩어져 있는 모든 자산을 신한 쏠에서 관리할 수 있으며, 빅데이터 기반의 알고리즘을 통해 자산의 금융상태를 객관적으로 진단하고, 자산 관리 계획을 세울 수 있다.

또한 신한은행은 은퇴설계시스템 ‘S-미래설계’를 개편해 은퇴설계 상담 프로세스를 대폭 간소화했으며, 은퇴자산준비율을 중심으로 은퇴설계서 디자인을 개선했다. 이어 신탁 서비스도 영상통화를 활용해 비대면으로 제공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KB스마트기업대출 서비스’를 구축해 비대면 채널로 여신신청과 서류제출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기업여신 시스템도 전면 개편해 상담 과정에 필요한 내용을 현장에서 바로 대응할 수 있도록 구축하면서 아웃바운드 영업을 지원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뉴 하나원큐’를 출시해 최적화된 비대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한 번의 로그인으로 주식을 추천받고 해외주식 매입도 가능하며 가입한 보험을 분석하고 부족한 보장을 추천받을 수 있으며, 카드내역 조회와 카드 신청이 가능하다.

IBK기업은행도 ‘i-ONE 뱅크’를 개편해 고객의 이용 편의성을 높이고 있다. 개인화에 중점을 두고 고객별 특성을 반영한 맞춤기능을 신설했으며, 개인에게 맞는 메뉴 구성과 상품 등을 추천한다. 또한 상품몰을 스토리텔링 방식을 적용해 상품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는 카카오뱅크 앱 2.0을 내놓으면서 기존 1.0버전의 사용성은 유지하고, 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체와 조회 등의 기능을 강화했다. 특히 기존 메뉴를 사용 동선에 따라 재구성하여 UX(사용자 경험)을 강화했으며, 고객의 금융 이용 상황을 기반으로 맞춤형 알림을 제공하고 있다.

은행에서는 모바일뱅킹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비대면 서비스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고, 신규 비대면 서비스들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비대면 서비스들이 생활 속에 자연스레 스며들어 일상 업무로 자리매김했다.

신한은행 고객은 기존에 제출했던 신분증의 스캔이미지를 통해 실명확인을 간편하게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은 신분증 실물 없이 상담용 태블릿PC와 신한 쏠(SOL)을 이용해 본인 확인을 할 수 있는 ‘간편 실명확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간편 실명확인 서비스’가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되면서 기 제출한 신분증 스캔이미지를 이용해 신분증 진위를 확인할 수 있으며, 신분증 스캔 이미지와 실물 대조를 통해 원본 없이도 실명 확인할 수 있는 규제 특례를 받는다.

하나은행은 기업 고객들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비대면으로 직접 FX(외국환 매매)거래할 수 있는 언택트 외환 거래 플랫폼 ‘HANA 1Q FX’를 출시했다. 고객들은 시장가 주문과 지정가 주문 등 다양한 주문 방식을 이용할 수 있으며, 환율 변동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위니미니(mini)’를 통해 태블릿브랜치를 고도화해 영업점과 동일한 수준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자문서시스템을 도입해 위변조와 분실을 방지했으며, 신용카드·개인형IRP 금융상품 간편 가입 등 업무 범위도 확대했다.

NH농협은행은 고객의 니즈에 맞는 최적의 대출 가능금액, 금리 등 맞춤 상품을 자동으로 추천하는 신용대출 통합 추천 프로세스 구축했다. 대출 심사부터 실행까지 논스톱으로 진행되며 대출이 어려운 고객에게는 대안 상품을 제시하는 연계 서비스도 제공된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