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금융,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이웃사랑 성금 130억원 전달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2-01 15:56

신한금융그룹 100억원·신한금융희망재단 30억원 기탁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왼쪽)이 1일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오른쪽)에게 이웃사랑 성금 130억원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1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희망 2021 나눔 캠페인’ 1호 기부자로 이웃사랑 성금 130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지난해 이웃사랑성금 120억원에 더해 전 그룹사가 함께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신한금융희망재단과 함께 역대 최대 금액인 130억원을 기탁했다.

이날 전달한 성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사회 경기 활성화 지원과 금융교육 사업, 장애인의 자립역량 강화 및 어르신 돌봄 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신한금융희망재단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맞벌이 부부의 육아부담 경감과 돌봄이 필요한 아동의 안전한 생활을 지원하는 사업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신한금융은 지난 2002년부터 올해까지 모두 1027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며 기업 시민으로서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그룹의 경영이념을 실천하고 있다.

아울러 신한금융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힘이 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기 위해 총 3회차로 구성된 ‘Hope Together 캠페인’을 추진해왔다.

‘Hope Together 캠페인’ 1차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성금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고생하는 의료진과 소외계층 아동을 위해 의료용품과 생필품 KIT, Meal Box 등을 만들어 지원했다.

2차 캠페인에서는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에게 물품을 구매해 희망상자를 제작하고, 소외계층에게 전달했다. 3차 캠페인은 지역사회 비영리기관과 사회적경제기업, 지방자치단체와 MOU를 맺어 장애인 지원체계 구축과 소외계층 일자리 사업 등에 총 10억원 규모의 CSR 사업을 진행했다.

조용병닫기조용병기사 모아보기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따뜻한 나눔 실천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건강한 대한민국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다양한 ESG활동을 실천하며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