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영국 이네오스, '현대차 심장' 단 수소SUV 내놓는다…양사, 유럽 수소경제 확산 위한 MOU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11-23 10:11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가 수소사회 실현을 앞당기기 위해 영국 화학사 이네오스그룹과 손잡았다.

현대차는 지난 20일 이네오스와 수소 생태계 확산 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네오스 SUV 그레나디어 시제품. 출처=이네오스.



이네오스 산하 이네오스 오토모티브는 향후 선보일 SUV '그레나디어'에 현대차 연료전지시스템을 탑재한 수소전기차를 추가하기로 했다.

유럽에서 수소 생산, 저장, 유통, 운송, 충전 등 관련 인프라 투자도 함께 진행한다. 이네오스는 자회사 이노빈을 중심으로 수소 생산, 공급, 저장 등을 담당한다. 현대차는 연료전지를 공급한다.

현대차가 글로벌 주요 기업과 수소 관련 협업을 맺은 것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에너지사 아람코에 이어 두 번째다. 현대차는 "향후 수소사회로의 전환에 있어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 전무는 "이네오스와 같은 전통적 화학기업이 그린수소 생산, 수소전기차 개발 등을 통해 수소 생태계로의 진입을 모색하는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밝혔다.

피터 윌리엄스 이네오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양사가 보유한 최고의 역량을 바탕으로 다각적인 협력을 통해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산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