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코오롱인더, 수소차용 멤브레인 양산설비 구미에 구축…내년 본격 가동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11-19 10:27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수소차 '심장'인 연료전지의 핵심 소재인 멤브레인(고분자전해질막, PEM) 양산 체제를 구축하고 시장 선점에 나선다.

19일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이달 구미공장에 PEM 양산 라인을 준공하고, 내년부터 상업가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PEM은 연료전지 안에서 일종의 분리막 역할을 하는 소재다. 유입된 수소가스를 수소이온과 전자로 분리한다. 수소이온은 통과해 물로 바뀌고, 전자는 걸러내 도선을 따라 전류를 만든다.

코오롱인더 PEM은 수소차 뿐만 아니라 에너지저장장치(ESS), 산화환원 흐름전지, 수소생산용 수전해시설 등 신시장에도 적용할 수 있어 향후 사업 확장도 예상된다.

업계에서는 수소차 생산이 본격화하는 2025년 PEM 시장 규모가 1조원 이상을 차지할 것이라고 추산한다.

이무석 코오롱인더 연료전지 사업 총괄 상무는 "PEM은 기존 수분제어장치 사업과 시너지를 통해 한발 빠른 사업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오롱인더스트리 고분자전해질막(PEM).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