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태원, 코로나 백신 이어 e커머스까지 ‘혁신 행보’ 확대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11-17 16:20 최종수정 : 2020-11-17 16:35

아마존과 손잡고 11번가 통해 ‘글로벌 유통허브 플랫폼’ 육성 추진
올해 초 한국초저온 간접투자도 재조명...코로나 위기 속 적절한 선제투자 평가

최태원 SK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그룹 회장(사진)의 혁신 행보가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유통사에 이어 e커머스까지 확대되고 있다.

17일 재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16일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아마존과 e커머스 사업 혁신을 위해 협력 추진과 e커머스 사업 혁신을 위한 지분 참여 약정을 체결했다. 해당 약정으로 아마존은 11번가의 IPO 등 한국 시장에서의 사업 성과에 따라 일정 조건이 충족되는 경우 신주인수권리를 부여받을 수 있다.

아마존과의 협력은 최태원 회장의 ‘글로벌 유통허브 플랫폼’ 육성 의지를 드러낸 사례다. 11번가와 SK텔레콤은 아마존을 시작으로 글로벌 e커머스 기업들과 협력을 확대한다. 이를 통해 다양한 ICT 영역에서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e커머스 업계 한 관계자는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 성장률은 전 세계에서도 손에 꼽힐 정도로 높아 아마존이 진출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까지 발표내용만 보면 아마존이 11번가에 입점한다는 것 외에 특별한 것이 없어 두 회사가 어떤 시너지를 낼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직구 대행 사이트를 운영하는 중소 업체들은 상대적으로 타격을 입을 수 있다"며 "쿠팡처럼 물류창고를 짓고 물건을 직매입해 배송하는 물류 체계까지 갖추려면 2~3년은 걸려 국내 이커머스 업체들이 당장 큰 타격을 입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마존과 11번가가 어디까지 사업을 넓힐지가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제휴로 그동안 최태원 회장의 혁신 행보가 재조명되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에는 투자 선구안이 돋보였다. SK그룹 투자형 지주사인 SK(주)는 한국초저온에 올해 초 간접 투자했다.

한국초저온은 벨스타슈퍼프리즈가 100% 지분을 보유한 회사다. SK(주)는 골드만삭스와 함께 전략적 투자자(SI)로 벨스타슈퍼프리즈에 총 500억원을 투자, 지분 20%를 가지고 있다. 125억원을 더 투자해 추가 지분을 확보할 수 있는 옵션도 있다

한국초저온이 관심을 받는 이유는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유통 인프라를 보유했기 때문이다.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은 영하 70도 이하 초저온상태에서 유통돼야 한다. 한국초저온은 해당 유통 기술을 국내에서 유일하게 가지고 있다. 해당 투자를 놓고 업계 안팎에서는 코로나19 글로벌 팬데믹 위기 속 가장 적절한 선제투자라는 평가가 나왔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