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태원, ESG경영 속도낸다…SK 8개사, 재생에너지 100% 전환(RE100) 약속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11-01 15:38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그룹 회장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가속한다.

1일 SK그룹은 SK주식회사,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C, SK실트론, SK머터리얼즈, SK브로드밴드, SK아이이티테크놀로지 등 8개사가 2일 한국 RE100위원회에 가입신청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최태원 SK 회장.

이미지 확대보기


RE100은 '재생에너지 100%'를 뜻한다. 가입한 기업이 2050년까지 사용전력량의 100%를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조달하겠다는 약속이다. 영국 비영리기구 '더 클라이밋 그룹'이 2014년 첫 시작해 올해 10월까지 구글·애플·이케아 등 263개 기업이 가입했다.

이들 8개사는 정부 정책에 발맞춰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을 늘린다. 예를 들어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한국전력과 계약을 맺고 재생에너지를 공급받는 '제3자 PPA'나 한전에 요금을 지불하고 전력을 구매하면 재생에너지 사용으로 인정받는 '녹색요금제' 등이 있다. 재생에너지 사용을 인정받을 수 있는 관련 발전사업에 지분 투자도 모색한다.

이외 SK이노베이션, SK E&S, SK에너지, SK가스 등 다른 계열사는 RE100에 준하는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계획을 수립하고 실천하기로 했다. 화석연료 관련 사업을 하는 회사를 대상에서 제외하는 RE100 정책에 따라 자체적인 계획을 수립키로 한 것이다.

이번 SK 계열사의 행보는 사업모델 혁신을 위해 ESG를 강조해 온 최 회장의 의지가 반영됐다. 최 회장은 2018년 그룹 CEO세미나에서 세미나에서 "친환경 전환을 위한 기술개발 등 구체적인 전략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올해 10월 CEO세미나에서도 친환경 경영을 재차 강조했다. 앞서 9월에는 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톨해 "ESG를 기업 경영의 새로운 축으로 삼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은 "이상기후 등 전지구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탄소 발생량을 줄이자는 친환경 흐름에 한국 기업 또한 본격 참여하게 돼 의미가 깊다"며 "국내 재생에너지 시장 확대와 에너지 솔루션 등 신성장 산업 육성에도 작은 토대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