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 최태원 회장 의지 반영된 산업용 AI 전담법인 '가우스랩스' 설립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9-22 10:23 최종수정 : 2020-09-22 10:52

반도체 에너지 바이오로 사업 확대..."혁신기술 활용 못하면 미래 없어"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SK그룹의 산업용 AI 전문회사 '가우스랩스'가 출범했다. 이 회사는 제조 공정 지능화를 이끌 AI 솔루션 개발에 주력한다. 당장 반도체 생산 혁신을 달성하고 에너지·바이오 분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간다는 목표다.

SK하이닉스는 지난달 미국 실리콘밸리에 가우스랩스 본사를 설립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달말 가우스랩스 한국 사무소 설립도 준비하고 있다. 자본금은 5500만달러(약 640억원)로 2022년까지 SK하이닉스가 전액 투자한다.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그룹 회장의 뜻이 이번 AI 전문법인 설립에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지난해 이천포럼에서 "AI·DT(디지털전환) 등 혁신기술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혁신기술을 활용하지 못하면 SK의 미래도 담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가우스랩스는 다수의 SK 외부 출신 AI 전문가들이 이끈다.

가우스랩스 초대 대표이사는 '데이터 과학 전문가' 김영한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UCSD) 종신교수가 임명됐다. 김 교수는 지난해 SK하이닉스 수석연구위원(전무급)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연구개발(R&D) 총책임자에는 아마존 출신의 윤성희 박사가 영입됐다. 윤 박사는 머신러닝·컨벡스 최적화 분야의 권위자인 스탠퍼드대 스티븐 보이드 교수 연구실에서 지낸 후 반도체·전자상거래 등 산업 현장에서 경험을 쌓았다. AI·최적화 분야 전문가로 평가 받는다.

가우스랩스 김영한 대표이사(왼쪽)과 윤성희 R&D총괄.



이사회는 진교원 SK하이닉스 개발제조총괄, 김윤 SK텔레콤 최고기술책임자, 기술벤처 투자자인 음재훈 TBT 투자고문 등으로 구성된다.

추가적인 인재 유치 작업에도 한창이다. 연내 20명 수준의 글로벌 AI 전문가를 확보하는 것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200명 규모로 회사를 키우기로 했다.

김영한 가우스랩스 대표는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최고의 AI 전문가들이 모인 가우스랩스가 세계적인 산업용 AI 파워하우스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